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덕만' 이요원 "'미실' 고현정과 많이 편해졌다"

MBC 월화드라마 ‘선덕여왕’의 이요원(덕만 역)이 자신의 극중 숙적인 고현정(미실 역)과의 친분을 언급했다.



이요원은 30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 날’에 출연해 “고현정씨와 편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고현정씨와 함께 진행하는 장면이 없었고 내가 하는 역할이 힘들어 그랬는데(친해질 기회가 없었는데) 이젠 호흡을 몇 번 맞추다 보니 미실의 역할에 점차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요원은 ‘선덕여왕’을 촬영하는 동안 영화 ‘된장’도 함께 촬영해 건강이 급격히 나빠졌다. 25일에는 김남길(비담 역)과 말을 타고 질주하는 장면을 촬영하던 도중 말에서 떨어지는 사고를 입기도 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