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택씨 퇴진 … 서울 교육수장 공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공정택(75·사진) 서울시 교육감이 29일 대법원의 확정판결로 교육감직을 상실하고 물러났다. 대법원1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이날 억대 차명계좌에 대해 재산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으로 기소된 공 교육감의 상고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004년 서울시 교육감에 취임(간선)한 뒤 지난해 7월 처음 실시된 주민 직접선거에서 연임에 성공했던 공 교육감이 5년 만에 불명예 퇴진한 것이다.



선거법 위반 교육감직 상실 … 교육정책 큰 줄기는 변화 없을 듯

공석이 된 교육감직은 김경회 부교육감이 권한대행을 맡게 된다. 공직선거법상 ‘재보궐 선거일로부터 임기 만료일까지 남은 기간이 1년 미만이면 선거를 실시하지 않을 수 있다’고 돼 있어, 내년 6월 시·도교육감 선거 때까지 김 부교육감이 잔여 임기를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공 교육감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보전받은 선거비용 등 28억5000여만원도 반환해야 한다.



서울시 교육감은 수도 서울의 교육예산 6조원을 주무르는 ‘교육 소대통령’으로 불린다. 가장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교육계 수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중도 퇴임해 교육계의 큰 상처가 될 전망이다. 공 교육감이 추진했던 고교선택제(올해 중3 대상 실시)와 학교자율화, 수준별 수업 강화 등의 교육정책은 그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고교선택제는 시뮬레이션까지 마쳤고, 자율형 사립고 지정도 마무리돼 추가 현안은 많지 않다”며 “교육행정에 큰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시교육청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공 교육감은 “부득이한 사유로 임기를 마치지 못해 송구스럽고 서울교육에 누를 끼치게 돼 면목이 없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육계와 학부모들은 공 교육감이 “끝까지 버티다 평생 쌓은 명예까지 다 잃었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서울의 한 고교 교장은 “첫 직선 교육감이 부정선거에 휘말린 것 자체가 교육적으로 문제가 있었다”며 “중도에 사퇴했으면 교육청 직원들이 행정을 하는 데 부담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 교육감은 지난해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제자로부터 1억900여만원을 무이자로 빌리고 부인이 관리해 온 4억여원의 차명예금을 재산신고에서 빠뜨린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1∼2심 재판부는 제자로부터 돈을 빌린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지만, 부인의 차명예금 관리 부분은 유죄를 인정해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받으면 직을 상실하게 된다. 



이종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