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하철 계단을 피아노 건반으로

toxel.com 캡쳐
지하철을 오르내리는데 계단과 에스컬레이터가 나란히 있다면 어느 쪽을 이용할까.
당연히 간편한 에스컬레이터다. 계단은 에스컬레이터가 고장나거나 사람이 많이 몰렸을 때 사용한다.

그런데 시민들이 에스컬레이터만 탄다면 그만큼 자주 수리를 해줘야 하고 비용도 만만치 않다.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지하철역 오덴플란은 계단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를 고안해냈다. 계단을 피아노 건반으로 만든 것이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마다 피아노 선율이 울려퍼지고 에스컬레이터를 타는 것보다 훨씬 재미있는 인터액티브 경험을 하게 됐다.

계단을 피아노 건반으로 만든 다음 어느 쪽으로 더 많은 사람이 몰렸을까. 당연한 결과이긴 하지만 평소보다 계단 이용자가 66%나 늘어났다. 심리학에서 말하는 ‘재미 이론’(fun theory), 즉 재미가 행동을 변화시킨다는 이론이 입증된 셈이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