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걷기운동 전도사 변신 이시형 박사

세로토닌 워킹을 창안한 이시형 박사가 22일 오후 한강 잠실지구 둔치를 걷고 있다.
“평소 걸음보다 조금 빠르게, 보폭은 넓게 걸어보세요. 5분만 걸어도 세로토닌이 나옵니다.”

정신과 전문의로 유명한 이시형 박사가 '걷기문화 운동 전도사'로 변신했다. 세로토닌 문화원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이 박사는 22일 오후 회원 200여명과 함께 서울 한강 둔치를 걸으며 “걷기는 신체 뿐만 아니라 뇌를 맑게 해주는, 마음을 위한 운동”이라고 강조했다.

세로토닌은 뇌 속의 신경전달물질로 폭력과 파괴 충동을 조절하는 ‘행복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이시형 박사는 “하루 5분만 걸어도 세로토닌 분비가 촉진된다”며 “워킹을 하면 신체에 활력이 넘치고, 뇌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뇌는 마치 물에 뜬 두부와 같아서 가벼운 흔들림으로도 자극을 받아 활성화된다.

세로토닌에 착안해 만든 걷기가 바로 ‘세로토닌 워킹(S워킹)’이다.

①가볍게 몸 풀기-②평소보다 조금 빠르게, 보폭은 넓게-③가슴은 펴고 허리와 등은 반듯하게-④호흡은 세 번 내쉬고 한 번 들이마시고-⑤무엇에든 집중해야, 잘 안되면 음악을 들어라.

올해 75세인 이 박사는 “세로토닌이야말로 건강한 사회로 가는 행복 씨앗”이라는 확고한 소신을 갖고 있다. 이 박사는 이날 걷기에 앞서 90분 강연을 통해 “세로토닌 분비 촉진을 위해서는 5분만 걸으면 되지만 신체운동까지 고려하면 하루 30분 가량 걷는 게 좋다”고 권장했다.

2년전 강원도 홍천에 설립한 건강테마 리조트 힐리언스 선마을 촌장을 맡고 있는 그는 세로토닌 워킹을 확산시키기 위해 오는 31일 밤 홍천 선마을에서 ‘세로토닌 달맞이 걷기’ 행사를 연다.

글·사진=노태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