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정원 닮은 고려대 퀸카 미모+지성+끼 삼박자 고루 갖춰

배우 최정원을 닮은 고려대 퀸카가 화제다.

22일 방송된 Mnet ‘하늘에서 남자들이 비처럼 내려와’(이하 하남비)에 출연한 최지희(고려대 수학과 4학년)씨가 그 주인공. 이번 데이트의 의뢰녀로 출연했다. 한 눈에 봐도 최정원을 닮은 외모에 지성까지 겸비하고 있어 출연 당시부터 제작진의 큰 기대를 모았다.

MC 유인영은 “왠지 후드 티셔츠에 안경을 쓴 모범생을 연상했다”고 털어놨다. 명문 여대생이라는 선입견 때문이다. 하지만 뛰어난 외모에 시원시원한 말투, 거침없는 자기 표현과 함께 상상을 초월하는 행동으로 제작진을 놀라게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남자들은 대외적으로는 명랑하고 쾌활한 여성이 좋지만 실제 자신의 여자 친구로는 조용하고 단속할 수 있는 여자가 좋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최지희는 “더 놀아야 한다. 우리 엄마도 날 단속하지 않는데 누가 나를 단속하냐”는 멘트로 좌중을 압도했다. 최지희는 야구장 데이트를 즐기는 도중 상대 남자를 즐겁게 해주겠다며 갑자기 가발을 쓰고 나와 주변을 경악케했다.

한편 이날 남성 출연진도 대한민국 1%의 인물들로 구성돼 싱글 여성들의 기대를 모았다. 세계 미인대회 디렉터로 일하는 글로벌 인재는 물론 금발로 염색한 적이 있다는 피부과 의사, 눈 웃음이 매력적인 바 운영자,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학생까지 외모와 능력을 고루 갖춘 남성들이 대거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