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서도 삼성전자 같은 글로벌 기업 만들자”

22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서울파이낸셜포럼 참석자들이 금융산업 발전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왼쪽부터 리처드 돕스 매킨지 시니어파트너, 리처드 웨커 외환은행 이사회 의장, 양수길 국가경영전략연구원장, 김기환 서울파이낸셜포럼 회장, 민유성 산업은행장, 민상기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대통령이 직접 임명하는 고위급 민관 합동위원회를 만들자는 제안이 나왔다. "금융에서도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 같은 글로벌 기업을 배출해 금융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자”는 주장이다. 금융산업 발전을 연구하는 전문가 모임인 ‘서울파이낸셜포럼’은 22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금융인·학자·법률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금융산업 발전 방안을 정부에 제안했다. 장·차관급 당국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학자들이 고루 참여하는 위원회로 하여금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로드맵과 단계적 실천방안을 만들자는 것이다. 포럼이 제시한 정책과제는 ▶금융을 통한 고용 창출 ▶서민 금융, 중소기업, 녹색성장산업에 대한 지원 ▶내년 G20 정상회의 의제 개발 등이다.

이 포럼의 김기환 회장은 “금융위기로 선진국 금융산업은 후퇴한 데 비해 한국은 상대적으로 타격을 덜 입어 글로벌 금융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며 “때를 놓치지 말고 금융산업 발전을 국가적 어젠다로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양수길 국가경영전략연구원장은 “선진국 금융산업 질서가 재편되고 경제의 중심과 부(富)가 아시아로 이동하고 있다”며 “이 부를 누가, 어떻게 관리하느냐를 놓고 새로운 경쟁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민유성 산업은행장은 “그동안 금융을 하나의 산업으로 보지 않고 다른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보조 역할로만 강조했다”며 “금융을 글로벌 수준으로 성장시켜 해외로 수출하면 제조업 못지않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리처드 웨커 외환은행 이사회 의장은 “한국 금융산업은 은행 중심이며 국내 지향이라는 점이 한계로 작용한다”며 “이를 깨고 세계무대로 나와야 하는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박현영 기자

→ 조인스 CEO섹션 'CEO Tribune' 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