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흔 넘은 초보 엄마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지난해 총 출생아 수는 46만6000여 명, 그중 마흔 살 넘은 여성이 낳은 아이들은 6900여 명으로 전체의 1.5%다. 이 중에서도 초산인 경우가 전체의 0.4%에 달한다. 마흔을 넘긴 나이에 처음으로 엄마가 되는 게 어찌 쉬운 일일까. 23일 밤 10시55분에 방영되는 ‘MBC 스페셜-마흔에 처음 엄마 되다’는 40대에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초보 엄마’들의 울고 웃는 사연을 소개한다. 38세에 늦깎이 결혼을 하고 첫 출산을 기다리는 41세의 산모 김태은씨. “꼭 내 힘으로 건강한 아이를 낳고 싶다”는 소망뿐인데, 예정일이 지나도 아이는 나올 생각을 안 한다. 자연 유산 두 번에 인공 수정도 실패하고 모든 것을 하늘의 뜻에 맡긴 순간, 기적처럼 재희를 임신한 김지연씨가 마흔다섯 살 동갑내기 남편과 겪는 초보 육아 현장을 들여다본다. 13년간 불임으로 절망하다 이제 네 살 성민이와 돌이 지난 성원이의 엄마로서 평범한 일상을 사는 43세 김정숙씨의 하루하루를 통해 가슴 찡한 모성애와 가족의 의미를 되새긴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