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윈도7 살펴보니…기본기능에 '혁신' 담겨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새로운 PC 운영체제(OS)인 '윈도7'을 공식 출시했다.

MS는 22일 서울 광장동 멜론악스에서 '윈도7' 발표 기자간담회를 갖고 윈도7의 주요기능과 특징 등을 공개했다. 각종 응용 프로그램의 실행속도가 크게 빨라졌으며, 이전 버전의 윈도우에서 여러 단계를 거쳐야 했던 작업들이 획기적으로 단축됐다. 또 메모리와 전력 사용이 크게 줄었고, 다른 컴퓨터 및 주변기기들과의 연결도 간편해졌다. 윈도7 개발에는 총 3000여명의 개발자가 투입됐으며, 전 세계 113개국 약 800만명이 베타 테스트에 참여했다. 국내에서도 10만명 이상이 베타버전을 사용하고 평가의견을 제시했다.

◇윈도7 살펴보니=윈도7은 OS 본연의 역할에 집중해 ‘PC 사용자들이 원하는 기본 기능을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라는 개발 원칙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속도 측면에서는 부팅과 종료가 크게 빨라졌다. 자체 테스트 결과 12초 만에 부팅이 완료됐다. 파일 탐색과 프로그램 실행도 빨라졌다. 바탕화면 하단 작업표시줄의 아이콘에 마우스 포인터를 올리면 실행 중인 창들이 섬네일(thumb nail) 형태로 표시돼 원하는 창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원하는 아이콘 위에서 오른쪽 마우스를 클릭하면 해당 프로그램으로 최근 작업한 파일 목록이 나타나 간편하게 원하는 파일을 열 수 있는 ‘점프 목록’ 기능도 추가됐다.

윈도7은 블루투스나 유·무선랜, 가젯, 태블릿 등 각종 기능들이 관련 프로그램 작동시에만 켜지고 해당 프로그램이 종료되면 자동으로 꺼지도록 해 메모리 사용을 대폭 줄였다. 또 기존 OS가 열려있는 창의 갯수에 비례해 메모리 사용량이 늘어났던 것과 달리 여러개의 창을 열어도 일정량 이상의 메모리를 사용하지 않도록 설계했다. PC와 PC, PC와 주변기기 사이의 연결도 손쉽고 편리해졌다. 윈도7에 새롭게 채택된 ‘홈그룹’ 기능을 활용하면 집에서 사용하고 있는 여러대의 PC를 간단하게 네트워크로 연결할 수 있다.

윈도7에는 PC OS 최초로 ‘멀티터치’ 기능이 적용됐다. 스크린 상의 한개의 점에 대한 접촉만 인식했던 기존 태블릿과 달리 멀티터치는 동시에 스크린에 닿는 여러 손가락의 움직임을 인식해 사용자가 원하는 동작을 수행한다. 멀티터치 기능을 활용하면 엄지와 검지손가락을 오므리거나 벌리는 동작으로 간단하게 사진을 축소·확대하거나 회전시킬 수 있다. 이 기능은 MS가 지향하는 'NUI(Natural User Interface)' 기술이 적용된 사례다.

새롭게 추가된 ‘디바이스 스테이지(Device Stage)’는 휴대전화와 MP3 플레이어, 디지털카메라 등 다양한 휴대용 디지털 기기 사용을 더욱 간편하게 해주는 기능이다. PC에 연결해 정보를 활용하는 휴대용 디지털 기기 사용이 활발해지고 있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휴대용 기기를 PC에 연결하면 자동으로 관련 기능을 선택하는 창이 뜨게 해 활용 편의를 극대화했다.

김 제임스 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장은 “1만6000건 이상의 온라인 인터뷰 및 4만 시간이 넘는 윈도 사용사례 분석을 통해 PC로 하는 업무의 90%는 최근 작업한 파일을 다시 활용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점프 목록이나 강화된 탐색 기능 등이 이같은 사용자 행태 분석을 기반으로 최상의 PC 사용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윈도7 패키지 제품은 가정용 ‘홈 프리미엄’, 전문가용 ‘프로페셔널’, ‘얼티미트’ 3개 버전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총판 공급가격을 기준으로 프로페셔널과 얼티미트 버전의 경우 윈도 비스타와 동일하며, 홈프리미엄은 11% 저렴하게 책정됐다.

◇윈도7 탑재 PC 잇따라 출시= 윈도7 출시에 맞춰 PC업계들도 잇따라 신제품을 출시하고 나섰다. 삼보컴퓨터는 이날 윈도7을 운영체제로 한 멀티터치 일체형 PC ‘루온 F3’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윈도7 홈 프리미엄 에디션을 운영체제로 하고 54.6cm 풀 고화질(HD)를 지원하는 고해상도 와이드 스크린에 멀티터치 기능을 적용했다. 삼보는 이와함께 윈도7 스타터 버전을 탑재한 넷북 신제품도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윈도7 출시 전까지 신제품 구매를 미뤄온 대기수요, 교체 수요 등 다양한 수요를 끌어들여 연말 성수기 시장과 2010년형 컴퓨팅 시장을 선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승원 부사장은 "직관적인 멀티터치 기능으로 누구나 빠르게 고급 컴퓨팅을 구현할 수 있는 윈도7은 그 동안 컴퓨터 구매를 미뤄왔던 대기 수요 및 교체 수요를 폭발적으로 일으킬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드림시스 데스크톱, 에버라텍 노트북 등 대부분의 라인업에 윈도7을 적용한 다양한 신제품을 함께 출시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윈도7을 탑재한 ‘울트라 씬(Ultra Thin)’ 노트북 ‘엑스노트 T380시리즈’를 출시했다. 윈도7 홈 프리미엄을 탑재한 이 제품은 손동작을 인식하는 제스처 터치패드를 비롯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을 최소화 해 빠르고 편리한 사용성을 구현한다. LG전자측은 향후 윈도7 스타터가 탑재된 ‘넷북 X120N’ 등 다양한 제품들을 대거 선보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역시 윈도7과 인터넷 익스플로러8 등 최신 운영체제, 다양한 컬러와 세련된 디자인, 한층 업그레이드된 메모리, 그래픽, 발광다이오드(LED) 등 최신 사양의 2010년형 제품을 ‘삼성컴퓨터 레볼루션 2010’ 판촉행사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소니코리아도 윈도7을 탑재한 바이오(VAIO) 노트북 인기 시리즈의 신모델 10종을 23일 출시할 계획이다.

이재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