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총리 불러라” “서울대 국감만 하자” … 교과위 또 파행

“정운찬 총리를 증인으로 불러라”(민주당 안민석 의원), “정 총리 방탄용으로 서울대가 나섰다”(민주당 최재성 의원)

21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대 국정감사는 정운찬 총리 증인 채택 요구와 자료 부실 제출 시비로 파행을 빚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국정감사를 시작하자마자 “자료 제출이 부실해 국감을 진행하기 어렵다”며 의사진행발언을 이어갔다.

여당 의원들도 이에 반발해 설전을 벌였다. 한나라당 이철우 의원은 “국감을 정상적으로 진행하든지 정회를 하든지 해달라”고 요구했고 황우여 의원도 “서울대 국감을 꼭 하겠다는 말씀을 해 주시면 정회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이종걸 위원장은 낮 12시20분 감사 중단을 선언했다.

야당 의원들이 “서울대가 부실하게 제출했다”고 주장한 자료들은 대부분 정운찬 총리와 관련된 것들이다. ▶서울대가 보관하고 있는 정 총리의 병력 증명서 ▶정 총리의 연구 용역 리스트 ▶서울대 교수의 외부강연 신고 현황 등이다.

정 총리를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도 계속됐다. 안민석 의원은 “정운찬 총리 증인을 여당이 통 크게 수용하라”고 주문했고, 자유선진당 이상민 의원도 “(의원들이) 서울대 총장에게 언성을 높일 게 아니라 정운찬 총리가 증인으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당 의원들은 “자료 제출을 꼬투리 삼아 국감을 파행으로 몰지 말라”고 역공세를 펼쳤다. 교과위가 이번 국감에서만 다섯 번째 파행을 빚은 데 대한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나라당 박보환 의원은 “교과위는 의사봉만 두드리면 바로 의사진행발언으로 시작해서 의사진행발언으로 끝나는데 의사진행발언위가 되지 않을까 두렵다”고 말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국감 자료 부실 제출 논란에 대해 “입시와 관련해 민감한 사안이나 개인정보와 관련된 내용은 제출하기가 어렵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이날 감사는 서울대 측이 정 총리 관련 자료를 추가 제출함에 따라 8시간40여 분 만인 오후 9시쯤 속개됐다.

임미진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