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쇼핑 경품 마케팅 1등에 3억5000만원 ‘우주 여행권’

롯데가 파격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롯데쇼핑 창립 30주년(11월 15일)을 기념하는 경품 행사에서 1등 당첨자를 우주로 보내 준다는 것이다. 이 경품의 예상비용은 약 3억5000만원. 해외 민간 항공사의 우주선을 타고 지구 112㎞ 상공 위에서 3시간 동안 머무는 우주여행이다. 무중력 상태를 체험하는 만큼 우주선 탑승에 앞서 3개월간 훈련을 받아야 한다. 만약 1등 당첨자가 우주여행을 원치 않으면 2등 상품(108일간의 세계일주 크루즈 여행)을 선택할 수 있다. 정승인 롯데백화점 이사는 “보수적인 기업이라고 불리는 롯데가 변하고 있다. 우주여행 경품도 바뀐 롯데의 모습을 보여 주는 일례일 뿐”이라고 말했다.

경품 행사는 다음 달 6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세계일주 여행 당첨자는 동반자 두 명과 함께 미국 마이애미를 출발해 영국 런던에 도착하는 108일간의 일정이다. 한 사람당 1억원씩의 경비가 든다. 이외에도 남극과 북극 여행권도 경품으로 내놨다.

 이수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