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골의사' 박경철의 가족 이야기 "그리운 사람 되고파"

'시골의사'로 통하는 주식투자전문가 박경철이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서 가족사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박경철은 "20년 전 경찰공무원이셨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가장으로서 힘들었다. 의사 월급으로 감당할 수 없는 큰 빚도 있었다. 그 당시 개원밖에 방법이 없었다. 하지만 의료장비, 병원 건물 임대비 등에 대한 자금이 없었다"며 "친구들이 적금 만기 3개원 남아있는 적금을 해지하고 의사 면허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주는 등으로 큰 도움을 줬다.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원 당시에는 환자들이 많지 않았다. 첫날 28명의 환자가 와서 굉장히 불안했다. 365일 24시간동안 진료했다"며 "두달이 지나니 200명의 환자가, 6개월이 지나니 400명의 환자가 내원했다. 1년 후에는 접수를 받을 수 없을 정도였다. 환자들이 나를 살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가족사에 곡절이 있었다. 아이 출생과정에서 의료사고가 생겼다. 이로인해 아이에게 뇌성마비가 생겼다"며 "아이의 치료 과정을 통해 보호자와 의사 역할을 동시에 경험했다. 아이의 상태는 매우 좋아졌다. 하늘에 감사한 일"이라고도 전했다.

박경철은 마지막으로 "아이에게, 친구들에게, 또 가족에게 그리운 사람이 되고 싶다. 누군가가 좋아해주기 보다 나를 그리워해줬으면 좋겠다"며 밝게 웃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