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제가 허문 돈의문, 98년 만에 다시 세운다

돈의문의 1900년대 초 사진. 문을 통과해 오가는 전차가 보인다. 오른쪽은 복원될 돈의문과 주변 성곽 조감도. [서울시 제공]

일제강점기에 철거됐던 서울 돈의문(敦義門·서대문)이 2013년까지 복원된다. 1915년 철거된 지 98년 만이다. 돈의문이 세워지면 숭례문(崇禮門·남대문), 숙정문(肅靖門), 흥인지문(興仁之門·동대문)과 함께 서울의 4대문이 모두 제자리를 찾게 된다.

서울시 권혁소 문화국장은 21일 “서울 4대문 중 유일하게 미복원 상태에 있던 돈의문을 강북삼성병원 앞 정동사거리 일대 5440㎡ 부지에 복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사업비는 1477억원이다. 복원되는 돈의문은 폭과 높이가 각 12m 규모로 조선시대 지도와 지표·발굴조사, 전문가 자문을 통해 위치와 형태가 옛 모습 그대로 재현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충정로와 새문안길을 잇는 서대문 고가차도를 2011년까지 철거할 방침이다. 또 복원되는 돈의문이 왕복 8차로 중 6차로를 차지함에 따라 교통소통을 위해 지하도로나 우회도로를 건설키로 했다. 현재로서는 지하도로 건설이 유력하다. 돈의문 주변에는 돈의문을 포함한 1만6666㎡ 규모의 ‘돈의문 역사문화공원’도 조성한다. 인근의 경희궁과 서울역사박물관, 경교장, 홍난파 가옥 등 역사문화 자원과 연계한 서울의 역사문화 중심지로 꾸민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4대문 중 돈의문 지역은 공연예술존, 흥인지문은 패션존, 숭례문은 축제존, 숙정문은 전망존으로 지정해 특화할 방침이다. 인왕산 구간 835m 등 7개 구간 2175m의 서울 성곽도 2013년까지 복원된다.

권 국장은 “돈의문과 성곽 복원이 완료되면 서울성곽을 북한산성, 종로구 홍지동 탕춘대성과 묶어 조선왕조 도성 방어 유적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일괄 등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장기적으로 서소문 고가를 철거하고 소의문(昭義門·서소문)도 다시 세울 방침이다. 

강갑생 기자

◆돈의문=서울의 4대문 중 서쪽 큰 문으로 서대문·새문·신문으로도 불렸다. 조선시대 태조 때인 1396년 서울성곽 축조 당시 건립됐으나 임진왜란 때 불에 탄 뒤 숙종 37년인 1711년 재건됐다. 그뒤 일제강점기인 1915년 전차 궤도 복선화 사업을 이유로 조선총독부가 철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