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 노무현 대통령 황당케 한 신정환

가수 신정환이 청와대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내외를 황당케 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신정환은 19일 MBC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에 출연, MBC 예능프로 '느낌표'가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돼 청와대 만찬에 초청받았을 때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당시 자리를 함께 한 김영희 PD가 내게 '노무현 대통령 내외 앞에선 말 수를 줄이고 신중하게 얘기를 꺼내라'고 당부했다"며 "그래서 대통령 내외분과 눈인사만 하고 얌전히 앉아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적막은 오래가지 않았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다대포는 아름다운 곳"이라고 하자 신정환이 그 말을 받아 "다대포는

간첩으로 유명한 곳이죠"라는 농담을 던져 주변을 아연실색하게 한 것.

이에 MC 유재석은 "신정환은 그렇게 해놓고 수습은 않고 자기 혼자 웃었다"고 폭로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