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위원회’ 이르면 내달 발족

세종시 전담 자문기구인 ‘세종시위원회’가 이르면 다음 달 11일 끝나는 국회 대정부 질문 직후 발족될 것이라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19일 전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위원장 후보군을 압축해 인선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국무총리실 산하에 꾸려지게 될 세종시위원회는 형식상은 자문위원회지만, 행정중심복합도시특별법(세종시법) 개정안을 마련하는 사실상의 대안결정기구가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위원장도 정운찬 국무총리와 민간 출신 인사가 공동으로 맡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본지 10월 19일자 3면>



“대정부질문 직후 출범할 것 … 민간위원장 후보 5명 거론”

이와 관련, 또 다른 정부 관계자도 “정 총리가 5~11일 실시되는 대정부 질문에서 세종시와 관련, 원안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소신을 밝히고, 바로 이어 세종시위원회를 출범시킬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민간위원장 후보로 현재 5명 정도가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 중 4명은 충청권 출신이고, 나머지 1명은 충청권 출신은 아니나 국토개발 분야 전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가 충남 공주 출신인 만큼 민간위원장까지 충청 출신일 필요가 있는지를 놓고 내부적으로 의견을 조율 중에 있다”고 전했다.



세종시위원회의 구성과 관련해선 “공무원까지 포함해 20~30명으로 구성될 것”이라거나 “충청권 지방자치단체장의 참여를 유도할 것”이라는 등 다양한 전망이 총리실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한편 법 개정안 마련 시기와 관련, 여권 고위 관계자는 “의견수렴 등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세종시위원회가 올해 안에 세종시법 개정안을 내놓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궁욱·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