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쉬운 안나푸르나

여성 산악인 오은선(43·블랙야크·사진)씨가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의 마지막 관문인 안나푸르나(8091m) 등정을 포기했다.



오은선, 날씨 나빠져 철수

이에 따라 8000m대 14개 봉우리를 완등한 세계 최초의 여성이 되겠다는 오씨의 계획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오씨는 19일 오전 7시쯤(현지시간) 전진캠프(해발 5100m)에서 무전을 통해 “기온이 크게 떨어진 데다 정상 부근에 강한 제트 기류가 불어 등정이 어려워졌다”며 “루트 파악의 어려움과 대원들의 안전을 고려해 이번 안나푸르나 등반을 접고 베이스캠프로 귀환하겠다”고 밝혔다.



오씨 일행은 추석 연휴 기간이던 지난 3일 안나푸르나 정상에 1차 도전했다. 그러나 눈과 안개로 시야가 1m도 안 되는 ‘화이트아웃’ 현상 때문에 철수했다. 이후 베이스캠프에서 2차 도전 기회를 엿보던 중 이틀 전 전진캠프에 올랐으나 악천후로 결국 등정을 단념했다.



오씨는 “최고의 등반은 살아서 돌아오는 것”이라면서 무리한 도전보다는 생명에 더 큰 가치를 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대자연에 순응하며 때를 기다릴 줄 아는 지혜와 산에 대한 순수한 마음과 열정이 있다면 기회는 반드시 다시 온다”면서 도전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오씨는 베이스캠프 장비를 모두 정리하고 다음 주 중 귀국할 예정이다. 오씨를 후원하고 있는 블랙야크 박용학 전략기획팀 부장은 “오 대장이 몸과 마음을 추스른 뒤 내년 초 14좌 완등에 나설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안나푸르나=신영철 (소설가, ‘사람과 산’ 편집이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