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엘비스 프레슬리 머리카락, 1800만원에 팔려

미 옥션
미국 시카고에서 록큰롤의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의 머리카락이 경매에 붙여져 1만 5000달러(약 1800만원)에 낙찰돼 화제다.



엘비스 프레슬리 팬클럽 회장인 게리 페퍼가 시카고 경매업체 ‘레슬리 힌드먼 옥셔니어스’에 내놓은 엘비스 프레슬리의 머리카락이 18일 1만 5000달러에 낙찰됐다.



프레슬리가 1958년 군 입대 당시 자른 것으로 추정된 이 머리카락은 DNA 테스트를 거치지 않고 전문가의 감정만 거친 것으로 경매 전부터 진위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초 예상을 호가하는 하는 가격으로 낙찰돼 사후에도 여전한 프레슬리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김 포그니 조인스닷컴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