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 백년대계 정책엔 타협 없다”

“정권에 도움 안 될지라도 국가에 도움 된다면 오해를 받는 한이 있더라도 그것을 택해야 한다. 대통령이 정략적 계산 없이, 나라와 국민의 미래를 위해 정책을 고민하고 추진하고 있는 만큼 당당하게 최선을 다해줬으면 좋겠다.” <17일 장·차관 워크숍 마무리 발언>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한 정책에는 적당한 타협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이 대통령이 특정 정책을 지칭하면서 한 발언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청와대 내부에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세종시 문제와 관련, 행정중심복합도시라는 세종시의 기존 성격을 바꾸는 법 개정으로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