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대통령 양심상 세종시 원안대로 하기 어렵다”

이명박 대통령이 17일 장·차관 워크숍에서 ‘교언무실(巧言無實·말은 교묘하게 꾸며대지만 실제 하는 일은 없음)’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며 “겸손한 자세로 일을 잘해 나가겠다는 각오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경환 지식경제부·이귀남 법무부 장관, 정운찬 국무총리, 이 대통령, 김황식 감사원장, 김태영 국방부·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왼쪽부터). [연합뉴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8일 세종시 논란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은 국가 경영자의 장기적 안목으로 세종시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정권에서 정한 대로 세종시로 9부2처2청을 모두 옮기면 정치적 논란은 피할 수 있겠지만, 국가 발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길을 갈 수는 없다는 근원적 고민이 ‘세종시 전면 수정론’에 담겨 있다는 설명이다.

‘세종시 전면 수정’ 정공법 왜



이 관계자는 “세종시가 원안대로 추진되더라도 2012년 말에야 정부부처 이전이 시작돼 사실 현 정부와 무관할 수도 있는 문제지만 이 대통령의 생각은 다르다”며 “총리실 등 정부가 충청권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구체적인 방안을 만든 뒤 이 대통령이 충청민심과 정치권에 대한 전면적인 설득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와 정부는 내부적으로 정면돌파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세종시법(행정중심복합도시법) 개정을 통해 세종시의 성격을 바꾸고, 이전 부처를 최소화하는 쪽으로 결심을 굳힌 상태다. <본지 10월 17일자 1, 3면>



그렇지만 이 대통령과 청와대는 공식적으로는 말을 아끼고 있다. 정운찬 총리가 중심이 돼 만들 세종시의 새 청사진이 나오기까지 기다리겠다는 것이다. 그전에 대통령이 나서면 곧바로 정치이슈로 변질돼 문제 해결에 도움될 게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하지만 속내를 드러내지 않으려 해도 이 대통령의 생각들은 여기저기에서 감지되고 있다.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한 정책에는 적당한 타협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17일 장·차관 워크숍 발언이 대표적이다. 비록 세종시를 직접 거론하지 않았다지만, 장기적인 국책사업에 대한 그의 정면돌파식 접근법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지난 7월 이 대통령을 만난 한나라당의 한 핵심 당직자는 “대통령의 양심상 세종시는 원안 그대로 하기 어렵다”는 이 대통령의 말을 들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세종시 원안 추진이 국가 발전을 바라보는 이 대통령의 양심이나 신념에 맞지 않는 것은 사실”이라며 “자칫 유령도시가 될 수 있는 원안을 그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는 게 이 대통령의 신념”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충청민심을 설득할 수 있는 매력적인 ‘명품도시안’을 만들어 낼 수 있느냐를 가장 큰 과제로 보고 있다.



충청 출신인 정운찬 총리가 11월 중 대안을 만들어내면 이후 이 대통령이 충청과 정치권 설득에 나서겠지만 반발 또한 적지 않을 것으로 청와대도 예상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러나 “충청도민을 설득할 수 있는 명품도시안이라면 원안 추진에 무게를 싣고 있는 박근혜 전 대표 등 어떤 정치인도 설득할 수 있다는 게 이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