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도권 분양은 후끈

기존 주택에 비해 대출 규제가 덜하고 가격이 저렴한 아파트 분양시장에 주택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인천시청 앞에 마련된 인천 영종지구 한 아파트 견본주택이 18일 방문객들로 북적거렸다. [연합뉴스]


“분양가가 싸고 규제도 덜해 (견본주택을) 둘러보러 왔어요. 당첨되면 내집 마련도 하고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아요.”(인천 영종지구 아파트 견본주택을 찾은 40대 주부)

주말 영종·청라지구 견본주택에 수만 명 몰려



가을 분양시장이 후끈 달아올랐다. 최근 문을 연 인천 영종·청라지구 등 수도권 주요 지역 견본주택은 지난 주말 방문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기존 아파트 매매시장이 총부채상환비율(DTI) 확대 등의 영향으로 위축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인천시청 앞에 마련된 영종지구 동시분양 5개 업체(7468가구) 견본주택에는 주말 동안 2만여 명이 다녀갔다. 개관 첫날인 16일 방문객을 포함하면 사흘 새 3만8000여 명이 몰린 것이다. 견본주택 안은 이곳 저곳을 둘러보느라 분주히 움직이는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문의 전화도 업체별로 하루 1500~2000통씩 걸려왔다.



우미건설 양영한 분양팀장은 “방문객들이 동시분양 단지들을 모두 둘러보며 입지 등을 꼼꼼히 비교하는 모습이었다”며 “대출한도 등 금융조건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김진현 과장은 “공항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실수요자뿐 아니라 공항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임대수입을 기대하는 서울·수도권 사람도 많았다”고 말했다.



업체들은 모두 분양가의 60%까지 대출해주기로 했는데 업체나 주택 크기에 따라 이자후불제·무이자 조건이 다소 다르다. 우미건설의 경우 소형 주택은 이자후불제와 무이자를 각각 30%씩, 중대형에는 60% 모두 무이자로 빌려준다. 한양은 이자후불제 20%, 무이자 40%다.



청라지구 동시분양에 참여한 반도건설 등 3개 업체(2559가구) 견본주택도 마찬가지. 16일 문을 연 이후 사흘간 3만5000명 정도가 찾았다. 분양 담당자들은 “올 상반기 청라지구 분양 때 당첨되지 못한 수요자가 많이 찾는다”며 “전매제한 기간이 1년으로 짧아 전매차익을 얻으려는 투자자들도 적지 않다”고 전했다.



영종·청라지구의 청약일정이 다소 달라 수요자들은 가족끼리 두 곳에 모두 청약할 수 있다. 영종지구가 21일부터, 청라지구는 20일부터 청약 접수한다. 당첨자 발표일은 영종 29일, 청라 28일. 분양가는 3.3㎡당 평균 영종 900만원, 청라 1100만원 선이다.



21일부터 청약 신청을 받는 경기도 광명시 광명e편한세상·센트레빌의 모델하우스에도 지난 주말 1만 명 정도가 붐볐다. 대림산업 김동인 분양소장은 “광명은 물론 인근 서울 지역 등에서 온 실수요자가 대부분”이라며 “DTI 규제 등으로 매매시장이 냉랭해지자 분양시장에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조철현·임정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