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 양용은·최경주에 쏠린 6만4000개의 눈, 류현우에 꽂히다

18일 신한동해오픈 마지막 날 경기에서 수많은 갤러리가 ‘PGA 챔피언’ 양용은(왼쪽)의 플레이를 보기 위해 열을 지어 이동하고 있다. 이날 레이크사이드 골프장에는 KPGA투어 사상 가장 많은 3만2000여 명의 갤러리가 운집했다. [용인=연합뉴스]


코스는 무척 길었고, 그린은 기름이라도 칠해놓은 듯 빨랐다. 결국 승부를 가른 건 드라이브샷 한 방과 퍼트 한 개였다.

신한동해오픈서 생애 첫 우승



류현우
18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 골프장 남코스(파72·7546야드)에서 끝난 KPGA투어 신한동해오픈 최종 3라운드. 2002년 프로에 데뷔한 류현우(28·테일러메이드)는 14~17번 홀에서 4연속 버디를 잡아낸 끝에 합계 10언더파를 기록, 김대현(하이트)을 1타 차로 제치고 생애 첫 우승을 거뒀다.



최종 3라운드 중반까지만 해도 우승은 장타자 김대현과 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위창수(37)가 다투는 형국이었다. 위창수는 14번 홀(파5)에서 이글을 성공시키면서 김대현과 동타를 이뤘다. 두 선수 모두 합계 10언더파가 되면서 연장의 기운도 감돌았다. 그러나 위창수는 16번 홀(파4)에서 드라이브샷한 공을 페어웨이 우측 OB구역에 빠뜨리고 말았다. 티샷 OB로 한꺼번에 두 타를 잃으면서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이때까지 10언더파를 기록 중이던 김대현의 우승이 유력해 보였다. 그러나 김대현은 퍼트가 문제였다. 17번 홀(파4)에서 3퍼트를 한 끝에 한 타를 까먹고 말았다. 김대현은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1.5m 거리의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이 퍼트마저 놓치면서 먼저 경기를 끝낸 류현우에게 우승 트로피를 내주고 말했다. 위창수가 합계 8언더파로 3위에 올랐고, 양용은은 공동 10위(합계 5언더파)를 차지했다. 최경주는 마지막 날 3타를 줄인 끝에 합계 4언더파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날 레이크사이드 골프장에는 화창한 휴일을 맞아 KPGA투어 사상 가장 많은 3만2000여 명의 갤러리가 몰려 정상급 프로들의 샷을 지켜봤다.



정제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