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증권, ELS·CMA 다양한 투자 환경 마련

‘create with you’ 삼성증권(박준현대표·사진)이 한국서비스품질지수 증권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PB와 IB·리서치 모든 부문에서 뛰어난 업적을 과시하며 투자회사로서의 삼박자를 모두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업계에서 가장 먼저 PB 개념을 정착시켜 일찌감치 자산관리 부문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고 IB 부문에서는 굵직한 딜을 수 차례 진행하면서 역량을 인정받았다. 리서치 부문에서도 국내외 기관으로부터 아시아 최고의 실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create with you’라는 슬로건을 통해 고객과 함께 새로운 금융문화를 창조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자본시장법 시행 이후 더욱 다양해진 고객의 니즈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층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올 초에는 업계 최초로 ‘하락배리어’를 없앤 ‘슈퍼스텝다운 ELS’를 출시 1분기 만에 1,350억 이상의 자금을 유치해 침체돼 있던 ELS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또 2004년 국내 최초로 CMA 서비스를 실시했으며 지난 8월 지급결제 시행 이후에 출시된 CMA 신용카드는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해주었다. ‘CMA+’에서 투자하는 ‘CMA+절세 팩’, ‘CMA+적립 팩’ 등을 출시해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증권의 저력은 선진 자산관리 모델의 정착에 힘을 모으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금융비즈니스의 모델이 바뀌고 있다. 특히 우수 PB양성을 위해 성균관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SKK GSB)와 손잡고 PB팀장 들에 대해 3주간 전일 교육을 실시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