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커버스토리/온천욕의 효과] 스파 물 이상의 물

입욕의 의학적 기능을 접목한 메디컬 스파가 국내에도 적극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촬영 협조: 스위스 퍼팩션]

혈압 낮추고 관절통·아토피 개선하고

수축기 143, 이완기 혈압 92㎜Hg로 고혈압에 접어든 김OO(56·충주)씨. 그는 얼마 전 약을 복용하지 않고도 정상 혈압을 되찾았다. ‘고혈압의 온천욕 개선 효과’라는 임상시험(연구책임자, 원주세브란스 소아과 이해용 교수)에 참가해 효과를 본 것. 그는 2주간 탄산온천에 주 5회 온천욕(15분 탕욕)을 하고 마지막 시험 다음 날 혈압을 쟀다. 그 결과 수축기 혈압은 120, 이완기는 85㎜Hg로 낮아졌다. 당시 임상에 참가했던 10명의 참가자 모두 혈압이 떨어졌다(평균 수축기 11, 이완기 9). 이 교수는 “온천수의 화학성분이 혈관의 내피세포에 영향을 미쳐 혈관 확장을 유도하는 것 같다” 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온천 또는 물을 이용한 의학적 연구와 활용이 본격화하고 있다. 대한메디칼스파연합회(회장 전세일, CHA의과학대 교수)가 결성되는가 하면 대한온천요법학회(회장 김홍직, 오킴스피부과 원장)가 설립돼 연구 활동을 하며 보완요법의 가능성을 열고 있다.

온천치료 받은 환자 약값 30~40% 줄어

스파의 의학적 활용은 미국과 유럽·일본이 훨씬 앞서 있다. 3000여 개의 온천을 보유한 일본은 이미 1954년 국민보양온천지 제도를 도입했다. 2008년 현재 91개소가 운영되고, 온천요법의사가 있는 온천병원만 54개에 이른다. 프랑스·독일·이탈리아 등 유럽에선 온천의 치료 효과를 인정해 의료보험을 적용하고 있다. 온천 치료를 받은 사람의 약제비가 온천요양 전에 비해 30~40% 감소하고 결근율도 30% 감소됐다는 연구 보고가 있을 정도.

CHA의대 바이오스파학과 장태수 교수는 “미국의 경우 1950~60년대는 체중 감량을 목적으로 하는 팻팜, 70년대는 미용성형을 부가한 뷰티팜, 90년대엔 도심 한복판에서 즐기는 데이 스파로 발전했다”며 “2000년 이후 건강진단과 휴양·미용·비만치료 등 개인에 맞는 메디컬 스파가 유행해 3조원 이상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파의 효능은 물의 온도·수압·점성(마찰)을 활용한다. 여기에 온천의 경우 화학성분 효과가 추가된다. 대표적인 것이 온열 작용. 혈관 확장과 대사촉진, 자율신경 조절을 통해 심신의 건강을 돕는다.

내년 의료진 상주하는 메디컬 스파 첫선

이달 10일 열린 온천요법학회에서 김철준 유성웰리스 병원장은 ‘퇴행성 관절염의 온천 입욕 효과’를 발표했다. 50~70세의 여성을 세 그룹으로 나눠 온천 치료군에게 섭씨 38~40도의 물에서 20분간 두 차례 입욕(중간에 10분 휴식)하는 방식으로 3주 임상을 진행했다. 결과는 고무적이었다. 관절통과 관절운동 범위·보행 속도·보행 안정성이 향상된 것. 김O자(여·56)씨의 경우 무릎관절 굴곡 각도가 시험 전 128도에서 145도로 커졌고, 통증 척도는 6.8에서 4.5로 감소(10점 기준)했다. 보행 속도와 균형감각 능력도 향상됐다.

온천의 화학적 성분은 아토피 피부염에 효과가 높다. 가톨릭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김진우 교수는 경·중증 아토피 환자에게 4주간 하루 30분 온천욕(용출 온도 40도, pH 7.5~8.5의 약알칼리천)을 시행했다. 그 결과, 최근 한 달간 약을 쓰지 않은 7명 중 5명, 온천욕 시작과 함께 약을 중단한 3명 중 1명, 약과 온천욕을 병행한 5명 중 2명에서 증상의 호전을 관찰했다. 하지만 국내에는 아직 의료진이 상주하며 치료를 접목한 정통 메디컬 스파는 없다. 차병원이 내년 3월 목표로 추진하는 1800평 규모의 메디칼스파(서울 청담동)가 유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곳에는 의료진이 상주해 줄기세포를 이용한 항노화 치료, 건강검진, 피부관리 등을 진행한다.

따라서 일반인이 이용할 수 있는 대중적인 메디컬 스파는 여전히 온천을 중심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수온 35도 이상, 유황 등 유효성분이 일정 기준 이상이면서 건강상담실과 운동욕장 등을 갖춘 곳에 ‘보양온천’ 지정을 하고 있다. 현재 보양온천으로 허가된 곳은 두 달 전 기준을 통과한 설악 워터피아와 도고온천 등 두 곳이다.

김홍직 온천요법회장은 “전국 온천 중 30~40곳이 보양온천의 조건을 갖추고 지정을 기다리고 있다”며 “하지만 온천으로 건강 효과를 보기 위해선 이 분야를 전공한 의사와의 연계와 지속적인 연구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고종관 기자, 사진=신인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