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석춘 한국노총 위원장 “복수노조·전임자 문제 현재로선 양보 못해”

15일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대강당에서 한국노총 임시 대의원 대회가 열렸다.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형수 기자]

한국노총 장석춘 위원장은 15일 본지와 통화에서 “정책연대를 쉽게 파기하지는 않겠지만 파기하면 한나라당 후보에 대한 낙선운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한나라당과의 정책연대를 파기하기로 결의했다. 어떤 의미인가.

“정부·여당이 노조가 자주적으로 하는 것들을 모두 깨고 있다. 조금만 깊게 들여다보면 그 피해는 서민과 대중에게 돌아간다. 차기 대선까지 모든 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에 대해 낙선운동을 한다는 것은 연대 파기의 기본이다. 한나라당과는 어떤 사안도 협의하지 않는다.”

-정책연대 파기 실행 여부는 장 위원장에게 위임돼 있다. 앞으로 정부의 태도를 지켜보겠다는 뜻인가.

“그렇다. 정책연대 파기는 연말까지 신중하게 고민해서 결정할 것이다. ”

-6자(노동부·노사정위·한국노총·민주노총·한국경영자총협회·상공회의소) 대표자회의가 열리면 복수노조·전임자 문제와 관련한 노총의 요구가 바뀔 수 있나.

“전임자 임금지급을 법으로 금지하는 나라가 없고, 국제노동기구(ILO)도 정부 안을 폐기하라고 권고한다. 앞으로 깊이 논의할 사안이지만 복수노조·전임자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양보할 것이 없다.”

김기찬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