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안·영광·신안에 ‘풍력산업 허브’ 추진

전남도는 15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박준영 도지사와 김영학 지식경제부 2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26개 기업·금융회사와 ‘5GW 풍력산업 프로젝트’ 투자협약식을 열었다. 5GW의 풍력발전단지는 약 390만 가구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전력이며, 연간 약 700만t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이는 우라늄을 투입하는 영광원전(5, 6호기)의 발전량과 비슷한 규모이며, 유연탄을 사용하는 영흥화력발전소(2기 160㎿)의 약 10배 발전량과 비슷하다.

이날 협약에 따라 무안·영광·신안군에는 앞으로 20여 년 동안 약 15조5000억원의 민간자본이 투자돼 서남해안권 풍력산업 허브가 구축된다.

한국농어촌공사·포스코건설·한국수력원자력발전·STX에너지·한국지역난방공사 등 17개 회사는 섬과 바다에 대규모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한다. 대우조선해양·STX중공업 등 5개 회사는 발전단지에 국산 설비를 공급한다. 박 지사는 협약식에서 “서남해안 지역은 우수한 바람 자원을 가지고 있다”며 “‘세계 에너지 전쟁시대’에서 풍력산업이 조선과 자동차산업 이상의 성장동력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12월까지 사업추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내년 7월까지 육상풍력시범단지(200㎿)를 착공할 계획이다. 내년 말까지는 1단계(2010~2019년) 3GW 규모의 사업 타당성조사 용역을 마치고, 2011년부터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가 본격 추진되면 선진국 기술의 75% 수준인 국내 풍력기업들의 기술 선진화를 촉진할 것이라고 전남도는 예상했다. 또 2만5000명 이상의 직접고용 창출과 연간 641억원의 지방세수, 연간 매출 30조원(2020년 추정) 규모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고 한다.

광주=이해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