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효성 비자금 수사’ 국감서 논란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의 서울중앙지검·서울고검 국정감사에서는 효성 비자금 수사가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의원들은 “검찰이 대통령의 사돈 기업이라는 이유로 ‘봐주기 수사’를 했다”고 질타했다. 효성 조현준 사장이 450만 달러에 구입한 미국 로스앤젤레스 빌라의 자금 출처 수사도 촉구했다.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대검찰청이 작성한 효성 관련 첩보 보고서를 일부 입수했다”며 “검찰은 2006년부터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국가청렴위에서 범죄 첩보를 받고도 지난해 7월까지 소환이나 압수수색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박지원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때는 미국 아파트 산 것도 다 밝혀내면서 검찰이 재미 네티즌 한 사람이 찾아내는 부동산 투자를 못 찾았느냐”고 질책했다.

노환균 서울중앙지검장은 “검찰은 40여 명을 계좌 추적하고 126명을 소환 조사했지만 회사 자금이 오너(조석래 회장)에게나 불법적으로 외국으로 흘러간 정황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또 “조 사장의 주택 구입자금이 국내에서 나간 자금인지 확인된 바 없다”며 “구체적인 (범죄) 단서가 확보되면 수사하겠다”고 했다.

정효식·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