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군 전투부대 손바닥 보듯 위치 확인

육군이 모든 전방 전투부대의 위치를 자동으로 추적해 보고하는 장치를 배치 중이다. 12일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의 국정감사에서 육군은 부대 위치를 자동으로 보고하는 위치보고접속장치(PRE:Positioning Reporting Equipment)를 올해 말까지 전방 1·3군의 중대급 부대까지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육군은 또 PRE를 2011∼2019년 사이에는 1·3군의 소대장에게까지 보급할 예정이다.

PRE는 손바닥만 한 단말기로 위성항법장치(GPS)가 장치돼 있고 암호화된 문자 송수신이 가능하다. PRE에는 대대지휘통제프로그램(BCCP:Battalion Command Control Program)이 깔려 있어 PRE를 소지한 부대 위치가 상급 부대의 단말기에 자동으로 표시된다. 단말기 화면의 지도에는 아군과 적군의 위치가 표시된다. 대당 300만∼400만원이다.

PRE가 소대까지 보급되면 사단장은 물론 대대장과 중대장이 소속 소대의 위치와 전장 상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 소대장들에게 정밀한 작전 계획을 실시간으로 지시할 수 있게 된다. 아군 소대 앞에 적군이 숨어 있으면 상급 부대가 해당 소대장에게 조심하도록 경고할 수도 있다. 무인정찰기가 파악한 적군의 규모나 종류로 볼 때 아군 소대보다 더 전력이 셀 경우엔 포병이나 전차부대 등 다른 부대에 지원 공격하도록 한다. 화력을 한꺼번에 적에게 집중할 수 있는 일종의 ‘벌떼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셈이다.

전투 중인 소대장도 PRE에 나타난 적과 아군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 민첩한 행동이 가능해진다. 전황을 파악한 소대장은 차기 소부대무전기로 각 분대장에게 작전을 지시한다. 필요하면 적을 피해 다른 목표로 이동하는 등 일반 보병 소대원들도 특수부대원처럼 움직일 수 있게 된다. 육군 관계자는 “PRE가 소대급까지 보급되면 효과적인 작전이 가능해져 아군의 피해를 훨씬 줄일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계룡대=김민석 군사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