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식 세계화하려면 한국 문화부터 알려야”

“떡볶이에 140억원이나 투자한다고 한식이 세계화됩니까.”

서울대 김광억(사진) 인류학과교수는 정부가 주도하는 한식 세계화 운동에 대해 “논의 수준이 너무 초보적”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12~14일 서울대 비교문화연구소가 여는 ‘세계화 시대의 중국과 동아시아 음식 문화’ 심포지엄을 앞두고 만난 자리에서다. 6년 전부터 서울대에서 ‘음식의 인류학’ 강의를 해온 그는 “음식은 한 나라 문화가 전파되는 과정에 녹아 소개돼야지, 영양학·맛을 따져 ‘우수하다’며 들이민다고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심포지엄엔 미국 하버드대 마이클 허츠펠드 교수, UCLA 옌 윤시앙 교수 등 세계적 인류학자 20여 명이 참석한다. 다음은 김 교수와의 일문일답.

-한식의 세계화로 정부와 음식업계가 떠들썩하다.

“너무 떠들썩해서 어안이 벙벙하다. 음식에 대한 고찰이 없어서 그런 것 같다. 1960년대 후반부터 세계에 진출한 일식의 경우, 일본이라는 나라가 서양에 알려지면서 자연스럽게 음식도 세계화됐다. 우리는 한국 자체보다 음식만 세계화시키자고 한다.”

-한국 문화를 우선 알려야 한다는 건가.

“그렇다. 한국을 즐길 줄 알아야 음식에 얽힌 얘기를 즐길 수 있다. 프랑스·일본 요리가 인기 있는 건 그 나라 문화에 대한 궁금증과 동경 같은 게 있기 때문이다. 서양에선 한국을 제대로 알고 있는 이가 아직 거의 없다. 이런 상태에서 떡볶이에 예산 밀어 넣는 건 난센스다.”

-구체적인 문제점을 짚자면.

“음식을 너무 영양학이나 조리법 위주로 접근한다. 음식이 약인가? 음식엔 그 나라의 역사·문화·상징·예술이 녹아 있다. 그런데 이런 문화에 대한 국민적 안목을 키우지 않고 ‘매운맛이 먹힐 거다’ 라는 식으로만 음식을 따진다.”

-음식에 각자의 스토리를 개발해야 한다는 건가.

“아니다. 그러면 또 다들 스토리 만든다고 난리다. ‘음식 스토리 만들기 대회’ 열고 음식마다 억지로 이야기를 갖다 붙일 거다. 음식을 먹는 방식엔 그 나라의 문화적 습성이 드러나므로 억지 이야기를 만들 필요는 없다.”

-음식에 나타난 문화적 습성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예를 들어 음식의 변화는 문화의 변화를 가져온다. 온 집안 사람이 모여 김장을 하던 때를 생각해봐라. 이 때는 여성 가족 구성원 사이에 위계 질서가 있었다. 제일 어른이 나서서 이웃·집안 간의 김장 작업을 지휘했기 때문이다. 김장이 사라지면서 시어머니의 권위도 많이 약화됐다. 또 도시락이 급식으로 대체되면서, 여성은 부엌에서 해방됐다. 요즘 낮에 고급 레스토랑에 가면 손님들이 모두 여성들이다. 여성은 이제 음식 생산자에서 음식 소비의 주체로 바뀌었다.”

-음식 문화에 대한 안목은 어떻게 키울 수 있는 걸까.

“음식에 대한 담론이 바뀌어야 한다. 음식이 다른 나라에 소개되고 현지화되는 복잡한 과정을 인류학적으로 성찰해봐야 한다. 그리고 다른 나라의 사례와 비교하는 비교 연구도 중요하다.”

글=임미진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