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죽 재킷 매출 한 해 30억…백화점 대신 이베이 뚫어

가죽 재킷 하나로 연 3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회사가 있다. 직원은 사장을 포함해 다섯 명뿐이다. 한 사람당 매년 6억원어치를 파는 셈이다. 회사 이름은 ‘아름다운회사’. 사장은 정성태(36·사진)씨다. 이 회사는 2005년 오픈마켓에 가죽 재킷 브랜드 ‘마르스앳 비너스’를 출시했다. 한 해 판매량은 2만 벌가량. 올 초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사이트 이베이에 진출했다. 내년엔 중국 최대 오픈마켓 타오바오에도 문을 열 계획이다.

정 사장은 중소 IT(정보기술)업체에 다니던 평범한 회사원이었다. 그런데 부업으로 시작한 가죽 재킷 사업이 기대했던 것보다 잘 풀리자 아예 회사원 생활을 접었다. 그냥 그만둔 게 아니다. 꼼꼼한 준비가 있었다. 그는 1999년 전자상거래 관리사 자격증을 땄다. IT업체에 다니며 배운 ‘보상판매’ 같은 다양한 영업전략도 도움이 됐다. 즉 그는 가죽 제품 비수기인 여름에 브랜드에 상관없이 가죽 재킷을 보상판매한다. 헌 가죽 재킷을 받고 자사 제품을 살 수 있는 상품권을 준다.

정 사장은 자체 공장이 없는 대신 서울에 ‘마르스앳 비너스’ 제품만 생산하는 하청공장 한 곳을 두고 있다. 디자인은 현업에서 잔뼈가 굵은 봉제공장 사장들과 함께 결정한다. 20~30년 경력의 봉제사들이 만들기 때문에 유명 제품 못지않은 디자인과 품질을 자랑한다. 가죽은 이집트·인도·중국에서 수입해 원가를 낮췄다.

사업 초기엔 중국 현지의 한 공장이 속을 썩였다. 이 공장은 그가 보낸 고급 가죽 대신 싸구려 가죽으로 옷을 만들어 보냈다. 저질 제품을 그대로 팔 수 없어 국내에서 재가공을 한 뒤 원래 가격의 반값에 팔았다. 옷을 납품하고도 물건 값을 떼인 것도 수차례.

그는 올 초 백화점과 홈쇼핑의 입점 제의를 받았으나 수수료 부담으로 거절했다. 대신 무대를 넓혀 이베이에 진출했다. 해외 판매로만 올 한 해 10억원대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 그가 수출하는 곳은 미국·호주·브라질 등 세계 50여 개국. 중동 카타르나 몰타에도 판다. 인구가 350만 명에 불과해 가죽 제품을 구하기 힘들다는 리투아니아의 한 고객은 그에게 감사 e-메일까지 보내왔다. 그는 “5년 내에 매출액 100억원까지 늘리겠다”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 조인스 CEO섹션 'CEO Tribune' 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