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격호 회장, 울산에 500억~600억 복지재단

롯데그룹의 신격호(87) 회장이 이달 중 자신의 고향인 울산에 500억~600억원 규모의 사회복지재단을 설립한다. 5일 롯데그룹과 울산시 울주군에 따르면 신 회장은 현금 400억원과 주식을 포함한 사재 500억~600억원을 출연해 울산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지원하기 위해 재단 설립을 추진 중이다. 롯데그룹 장병수 전무는 “롯데그룹에 사회복지재단이 있지만 이와 별도로 신 회장 개인 차원에서 고향을 위해 사회공헌 활동으로 추진 중인 것으로 안다”며 “조만간 공식 발표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둔기리 출신으로 올해까지 39년째 매년 5월 둔기리 대곡댐 인근에 있는 자신의 별장을 찾아 마을 잔치를 벌이며 고향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시해왔다.





울산=이기원 기자







→ 조인스 CEO섹션 'CEO Tribune' 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