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당뉴스] 남자가 ‘남친 구함’ 쪽지 10만 장 발송…3000만원 가로채

“스물세 살 여성입니다. 남자 친구를 사귀고 싶은데 연락주세요. e-메일 주소는 XXXX@XXXX.com입니다.”

이 ‘여성’은 지난 5월부터 인터넷 포털사이트 싸이월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쪽지를 10만여 명의 네티즌에게 보냈다. 수백 명의 남성이 쪽지에 답했다. 이 중 200여 명과는 e-메일을 주고받는 사이가 됐다. 그는 e-메일에서 부모를 일찍 여의고 남동생과 함께 어렵게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만나자는 남성들의 e-메일에는 “남동생이 뺑소니 사고를 당해 병원비가 2000만원 나왔다. 500만원 정도 부족한데 오빠가 10만~30만원 정도만 보태주면 형편이 나아진 뒤에 보답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 하지만 e-메일을 보낸 주인공은 남성이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이성교제를 핑계로 남성들로부터 돈을 가로챈 혐의(상습사기 등)로 편모(24·무직)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편씨는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올 5~8월 네티즌 10만여 명에게 쪽지를 발송했다. 쪽지 1만 건당 13만~15만원을 주고 아르바이트생 10명을 동원했다. 이 중 오모(26)씨 등 189명이 입금한 금액은 3000여만원에 이른다. 3개의 ‘대포통장’에 분산 입금된 돈은 모두 편씨의 유흥비로 사용됐다. 전과 5범인 편씨는 2006년에도 같은 수법으로 남성들에게 돈을 갈취한 혐의로 구속됐었다.

이현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