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돈 검출, 초등교 10곳 중 1곳 기준 초과

초등학교 열 곳 중 한 곳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의 공기 중 함유량이 허용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석면 맞먹는 1급 발암물질
건자재서 유출 실내에 갇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박준선 의원은 5일 환경부가 실시한 ‘전국 실내 라돈 실태조사’를 분석한 결과 전국 초등학교·관공서 등 1100곳 중 97곳(8.8%)의 ㎥당 연평균 라돈 농도가 기준치인 148베크렐(Bq, 초당 방사성 물질이 한 번 붕괴하는 양)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기준을 초과한 학교는 강원이 27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남 15곳, 경북 10곳, 충북·경기 각 9곳, 전북 6곳의 순이었다. 초등학교는 661곳 중 89곳, 관공서는 439곳 중 8곳이 기준치를 초과한 양의 라돈에 노출돼 있다.



라돈(222Rn)은 암석·토양 내에 존재하는 우라늄의 방사성 붕괴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무색·무취의 기체로 석면과 함께 1급 발암물질로 분류돼 있다. 주로 화강암류 암석이나 지하수·건축자재(석고보드 등)에서 발생한다.



박 의원 측은 “강원도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겨울철 라돈 농도가 최대 1788베크렐, 기준치의 12배에 해당하는 양이 검출됐다”며 “정부가 라돈 기준치를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인 ㎥당 100베크렐에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 측 박재성 보좌관은 “건물이 오래될수록 환기가 잘 안 돼 건자재에서 나온 라돈이 실내에 머문다”며 “강원도나 경북지역 초등학교에서 라돈이 많이 나온 이유는 화강암 지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이에 대해 “라돈은 토양·암석 등에서 생성되는 자연방사성 물질의 한 종류로 이번 조사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양이 검출된 곳은 화강암 지대와 일치한다”며 “원칙적으로 제거하기 힘들지만 환기를 잘하고 건축물의 틈새를 막으면 통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