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서관 60개, 김해는 ‘지금 독서 중’

5일 경남 김해시 어방동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참 작은 도서관’에서 시민이 책을 읽고 있다(왼쪽). 오른쪽은 회현동 화장실 내에 설치된 미니 도서관. [송봉근 기자]

경남 김해시 내동 H아파트에 사는 이현경(36) 주부는 2년여 전부터 독서광이 됐다. 걸어서 5~6분 거리인 대동한마음 아파트에 2007년 1월 ‘작은 도서관’이 생긴 뒤부터다. 이씨는 초등학교 1학년인 딸과 함께 매일 이 도서관에 들러 한두 시간씩 책을 읽거나 빌려온다. 한 달에 그녀는 10여 권, 딸은 100여 권을 읽는다. 이씨는 “가까운 곳에 작은 도서관이 생기고 다른 도서관의 책을 집 근처 도서관에 배달해주는 시스템까지 있어 편리하다”고 말했다.

2007년부터 아파트 단지에 ‘작은 도서관’을 설치하던 김해시는 같은 해 10월 6일 ‘책 읽는 도시’를 선포했다. 김종간 김해시장은 “미래 사회의 경쟁력인 지식정보는 도서관과 독서문화에서 완성된다”며 “시민의 지식정보 획득과 정신적·문화적 성장을 위해 책 읽는 도시를 선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2곳(칠암·장유 도서관)이던 시립도서관은 4곳(화정 글샘·진영 한빛 도서관 신설)으로, 7곳이던 작은 도서관은 24곳으로 늘었다. 작은 도서관은 아파트 관리동·마을회관에 들어선 면적 85㎡ 이상, 장서 3000여 권을 갖췄다. 시는 작은 도서관 개관·운영을 위해 시설비 5000만원과 월 인건비 200만원을 지원한다.

도서관 종류는 다양하다. 6일 서상동 외국인 근로자지원센터에 10개국 도서 2200여 권을 갖춘 ‘다문화 도서관’(178㎡)을, 내년 하반기엔 장유면 율하리에 어린이 전용도서관(기적의 도서관)을 개관한다. 봉황동 수릉원 화장실과 김해중부경찰서 유치장 등 32곳엔 ‘미니 도서관’, 버스정류장 7곳엔 ‘참 작은 도서관’을 갖춰 20~30여 권의 책을 비치해 놓았다.

도서관이 늘면서 시민 독서량도 증가했다. 9월 말 현재 조사대상 27개 도서관의 월 평균 대출은 16만 권. 2년 전 월 6만 권의 2.7배로 늘었다. 시민 편의를 위해 27개 도서관의 모든 책(총 50만 권)을 빌려볼 수 있게 ‘타관 대출 반납서비스’도 도입했다. 올 4월 27개 도서관의 홈페이지를 하나로 통합, 대출 신청을 하면 집 가까운 도서관에 책을 배달해주고 다시 가까운 도서관에 반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김해시는 2015년까지 인구(현재 48만 명) 5만 명당 1개소씩 공공도서관을 갖추기 위해 4개 시립도서관을 추가 건립하고 작은 도서관을 10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김해=황선윤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