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호지구 개발계획안 통과

전남도는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J프로젝트)개발사업의 삼호지구 개발계획안이 정부의 최종 승인단계인 국무총리실 기업도시위원회를 통과했다고 5일 밝혔다. 삼호지구 개발계획안은 2월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했지만 법정자본금(조성 사업비 4496억원의 10%)을 확보하지 못해 기업도시위원회에 상정되지 못했다가 에이스회원권거래소가 최대 지분 주관사로 참여하면서 재추진됐다. 삼호지구는 2025년까지 영암군 삼호읍 인근 간척지 9.2㎢에 허브·골프·문화·주거시설 등을 갖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