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무원 60% "이럴때 이직 생각한다"

공무원 10명 가운데 6명은 승진을 하지 못해 이직을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서울신문이 2일 보도했다.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에 따르면 최근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87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0.9%가 ‘승진 적체 때문에 이직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이 중 23.6%는 ‘심각하게 고려한 적이 있다’고 했다. 현행 승진제도에 대해 만족하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와 ‘전혀 그렇지 않다.’가 86%를 차지, 대부분이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었다. ‘만족한다.’는 응답은 3%에 불과했다.



승진제도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연공서열이 우선되는 관행’(21%)과 ‘인원이 소수인 직렬에 대한 불이익’(20.5%), ‘소속 부처 또는 기관의 힘에 따라 좌우되는 승진기간’(20.1%) 등이 꼽혔다. 공무원 대부분은 또 현행 7급까지만 가능한 근속승진(일정기간 근무하면 자동으로 승진하는 제도)이 확대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