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얼짱' 지주연 "서울대 졸업해 왜 연기하느냐 반대 많아"

'서울대 얼짱' 신인 연기자 지주연이 한국방송연기자협회(koreatv.or.kr)에서 진행하는 '연기체험 캠프'에 참여해 일반인들에게 연기를 지도한다.



KBS 공채신인탤런트21기인 지주연은 현재 일일드라마 '다 함께 차차차'와 '연예가중계'에서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대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한 그는 "언론정보학과까지 졸업해서 왜 연기를 하려고 하냐"등과 같은 주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연기자의 길을 선택했다.



지주연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학교에서 연극동아리를 통해 연기자의 꿈을 키워왔다. 주위의 시선 때문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지만 배우로 가는 길을 접을 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20년 동안 내 머릿속과 가슴속에 품어왔던 꿈이 바로 배우다. 연기를 해야만 살아있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