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한국 성장 전망 또 높여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다시 높여 잡았다. IMF는 1일(한국시간) 발표한 ‘하반기 세계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 전망치를 8월의 -1.8%에서 -1.0%로 올렸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2.5%에서 3.6%로 상향 조정했다.



올 -1.8 → -1.0%, 내년 2.5 → 3.6%

이 같은 전망치는 정부의 올해 성장 전망치(-1.5%)보다는 높으면서 내년 성장 예상치(4%)에 근접한 것이다.



기획재정부 이형렬 IMF 팀장은 “우리 경제의 회복 속도가 빠르다는 것을 IMF가 다시 한번 인정한 것”이라면서 “우리 경제가 내년부터는 정상 궤도로 복귀한다고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IMF는 세계경제도 올해의 경우 7월의 -1.4% 성장 전망에서 -1.1%로, 내년은 2.5%에서 3.1%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미국의 경우 올해는 -2.7%로 부진하지만 내년엔 1.5% 성장을 이루며 성장세를 재개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은 올해 8.5% 성장에 이어 내년에도 9%의 고속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유럽은 올해 -4.2% 성장으로 크게 후퇴한 데 이어 내년 성장이 0.3%에 그치는 미약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확장적 정부 정책이 수요를 뒷받침하고, 금융시장에서의 불확실성과 위험이 완화되면서 세계경제가 성장세로 전환했다”면서 “다만 앞으로 세계경제 회복은 완만하게 진행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상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