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퇴 이후, 개인적·사회적 노력 병행해야

시인 천양희는 ‘마음의 수수밭’이란 시에서 “마음이 또 수수밭을 지나간다/…/저녁 만큼 저문 것이 여기 또 있다/…/이 세상에 없는 길을 만들 수가 없다”고 말한다. 시인의 연보(1942년생)와 시집의 출간연도(94년)를 비교해 보니 쉰을 전후해 이 시를 쓴 것으로 보인다. 내년이면 만으로 쉰이 되는 내가 보기에도 이 시는 50세를 맞이한 이들의 내면을 잘 전달하고 있다.

60년생 남성 사회학자가 본 '여자, 50세'

공자에 따르면 쉰이면 지천명(知天命)이다. 하늘의 뜻을 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주변을 둘러보면 쉰이 지천명은 아닌 듯하다. 오히려 마흔을 뜻하는 불혹(不惑)에 가까운 듯하며, 사람에 따라서는 아직 불혹에도 도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기대 수명이 늘어난 탓이다. 59년생의 경우 적어도 80세를 넘어 산다고 볼 때 오십은 성년이 된 스무 살에서 절반의 30년이 지난 시점이다.

마음은 이제 삶의 절반 정도를 지난 듯한데, 나를 보는 주위의 시선이 이미 노년 세대로 바뀐 현실을 자각할 때 쉰에 도달하는 건 아닐까. 선배와 동료들을 지켜보면서 이들의 내면 풍경에서 바로 이런 다소 혼돈스러운 정체성을 감지할 수 있다.이런 정체성의 변화는 특히 남자보다 여자 선배 및 동료들에게 더 예각적으로 표출되는 듯하다. 중앙SUNDAY의 이번 기획은 전문 직종의 여성들에게 초점이 맞춰졌지만, 대부분 직장 여성들에게 쉰은 은퇴를 서서히 준비해야 할 나이이며, 전업 주부의 경우 아이들의 정신적 독립으로 새삼 공허함을 느끼게 되는 나이다.

무엇인가를 새로 시작하기에는 너무 시간이 많이 지난 것 같고, 그렇다고 이렇게 그대로 노년을 맞이하기에는 마음의 수수밭에 쓸쓸한 가을 바람만 부는 것 같은 나이가 바로 쉰이지 않을까. 산업화 시대의 벽두에 태어나 성년이 된 후 민주화 시대를 가로질러 와 문득 돌아보니 어느새 또 다른 시대로 가는 문턱 위에 서 있는 다소 낯선 자신을 발견하는 나이다.

세대론적 시각에서 쉰을 맞이한 여성은 전형적인 ‘사이 세대’다. 부모든, 시부모든 전통 세대에 가까운 이들과 신세대로 불리는 젊은 자녀들의 사이에서 두 개의 규범과 문화를 때로는 강제적으로 때로는 자발적으로 내면화한 세대다. 부모에게 효도를 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갖고 있으면서도 자녀가 좋아하는 래퍼의 이름도 아이와의 소통을 고려해 익히고자 하는 세대가 바로 이들이다. 치열했던 80년대 민주화 운동에 대한 기억을 갖고 있으면서도 외환위기의 풍파를 견뎌내고 이제 자녀의 청년 실업을 걱정해야 하는 게 이들의 자화상이다.

사회학적으로 내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쉰을 맞이한 여성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적·개인적 노력이 동시에 요구된다는 점이다. 나이 쉰은 바로 노후 문제에 다가서는 세대인 만큼 이들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다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일자리, 건강, 여가 등 쉰을 맞이한 여성들이 대면한 문제들에 대해 정부를 포함한 사회기관들은 더욱 큰 관심을 갖고 구체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사회적 일자리를 늘리고, 평생학습 체제를 강화하며, 임금 피크제를 적극 도입하는 등의 제도적 개선이 요청된다.

이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개인의 주체적인 자각과 대응이다.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은 중심에서 벗어나 주변으로, 정상에서 내려와 하산 길로 들어서는 게 아니다. 삶은 모든 지점에서 의미 있는 것이며, 그 의미를 끝없이 새롭게 발견해 나가는 과정이다. 본래 삶은 때때로 단조롭기도 하고 때때로 격렬하게 요동치기도 한다. 중요한 것은 삶에 대한 우리 자신의 태도다. 오십이 됐다고 해서 삶에서 물러날 필요는 없다. 생각을 바꾸고 생활을 바꿔보자. 경제적 보수가 적거나 또는 없다고 해서 마다할 게 아니라 새로운 일을 찾아보자.

삶의 의미는 그 과정에 있는 것이지 결과에 있는 게 아니다. 천양희 시인이 말하듯 “저기 저 하늘의 자리는 싱싱하게 푸르다/…/올라가라고 그래야 한다고” 삶은 우리에게 속삭인다. 삶에서 절정은 없다. 아니 돌아보면 삶은 그 모든 순간이 절정이지 않았던가. 그러니 새로운 도전, 새로운 모험, 새로운 미래를 꿈꾸자. 바로 그럴 때, 쉰을 맞이해도 천양희 시인이 노래하듯 “내 맘속 수수밭이 환해진다.”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