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웨스트민스터 공작의 땅, 왕궁 정원이 눈앞에

포티 빌딩의 정문
런던 한복판 빅토리아 전철역에서 5분 걸으니 ‘포티(4ORTY)’ 빌딩이 나왔다. 두 도로가 만나는 모퉁이에 위치해 눈에 잘 띄었다. 18~19세기 영국 조지안, 빅토리안 양식의 건축들 사이에 자리한 초현대식 건물. 튀지 않으려 외벽을 크림색으로 칠하고 층수도 주변과 맞춰 6층이다.

포티 빌딩 둘러보니

빌딩 이름은 런던 웨스트엔드 지역의 그로스비너 플레이스 40번지란 점에서 따왔다. 이 길을 건너면 바로 버킹엄궁이다. 고도제한 등 건축 규제가 까다로울 수밖에 없다. 궁 정문까지 300m가량 떨어졌지만 궁전 담 너머 정원은 볼 수 있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잎이 무성한 나무들이 시야를 가릴 때도 5~6층에선 궁의 정원이 보인다”고 말했다.

웨스트엔드 지역은 전통 건축과 상업 시설이 즐비해 연일 관광객들로 붐빈다. 특히 포티 빌딩 주변은 해외 투자자들의 발길이 잦은 것으로 소문났다. 왕실의 명성에 편승해 자산 가치를 보호하려는 러시아 신흥 족벌과 동남아 화상 등 각국 부호들이 투자했다는 후문이다. 해롯 백화점이 걸어서 5분 거리에 있고 인근 하이드파크역은 히스로공항과 직통이다.

웨스트민스터 공작의 땅이란 점도 빌딩의 가치를 더해 준다. 현재 6대 웨스트민스터 공작인 제라르 그로스비너(58)는 자신이 주도해 세운 자산관리 회사 ‘그로스비너부동산(The Grosvenor Estate)’을 통해 건물 지분을 절반 갖고 있다. 그로스비너는 올해 포브스(3월 11일자) 조사에서 전 세계 부자 서열 29위(110억 달러)에 올랐다. 런던 마이페어와 벨그라비아 구역의 100여만㎡를 포함해 영국 전역에 소유한 부동산 덕택이다.

나머지 50%는 ‘클러리컬메디컬(Clerical Medical)’ 몫으로 국민연금이 사기로 한 부분이다. 클러리컬메디컬은 영국에서 가장 큰 모기지 은행 HBOS(Halifax Bank of Scotland)의 자회사다. 생명보험과 건강보험 등 다양한 금융 상품을 취급한다. 클러리컬은 2000년 ‘마운트시티 그룹(MCG)’에 6000만 파운드 이상을 주고 지분을 사들였다.

현재 이 건물 50% 지분의 매매 가격은 8500만 파운드(약 1610억원)로 알려져 있다. 1998년 완공된 이 빌딩의 첫 임차인은 ‘엔론(Enron)’으로, 2001년 분식회계가 들통 나 문 닫은 미국 엔론이 유럽 본사로 썼다. 한때 ‘엔론 하우스’로 불리기도 했다. 엔론의 파산으로 이 건물 집기가 경매 시장에 나오고 2002년 대규모 리모델링이 이뤄졌다고 한다.

연면적은 3만193㎡(약 9133평). 천장을 유리로 만든 곳이 많아 1층까지 햇빛이 들어오는 구조다. 덕분에 에너지를 2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용도는 대부분 사무실이다. 1층에 카페와 식당 2곳, 지하에 체육관과 주차장이 있다.

현 입주자는 영국 가스·전기 공급 업체인 EDF 에너지 네트워크와 캐피털 인터내셔널, LEK 컨설팅이다. 현재 남은 임대 기간이 길고 임대 조건도 나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직접 투자 초기 단계인 국민연금으로선 안전성을 중시하지 않을 수 없는데 이 빌딩은 자본 수익(매매 차익)보다 운용 수익(임대 수익)이 상대적으로 좋아 안성맞춤으로 꼽히고 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