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리진열장 속 의류, 이젠 노트북-커피와 버무려져

2009년 현재 신세계 본점의 디스플레이. 매장 중간을 텅 비워놓는 보이드나 아트리움 공간이 생기면서 차별화된 조형물 설치까지 가능해졌다. [신세계백화점 제공]
지난 5월 오픈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영패션관에는 의류 매장 사이에 노트북·스피커 매장, 주얼리 매장이 배치됐다. 매장 중간에는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스타벅스 매장이 들어섰다. 언뜻 보기에는 전혀 상관이 없는 점포들이 한 층에 자리 잡았다. 이런 진열 방식은 ‘양념식 구성’으로 불린다. 패션 잡화 등 젊은이들이 좋아할 만한 물건을 한곳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섞어 놓는다. 층별로 상품군이 나눠지던 기존 백화점의 매장과 다르다.

백화점 매장을 보면 시대가 보인다

매장을 바꿨더니 단위 면적당 매출이 전년에 비해 30%가량 늘었다. 대표적인 유통시설인 백화점의 매장이 진화하고 있다. 백화점 매장의 진열 방식과 쇼윈도의 변천사를 보면 국내 유통 문화의 흐름뿐 아니라 생활과 기술의 발전상까지 읽을 수 있다. 신세계 유통연수원 한국상업박물관의 도움을 받아 1970년대부터 최근까지 백화점 매장이 어떻게 변해왔는지를 알아봤다.

조명 어두웠던 70년대
7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백화점 매장의 조명은 대체로 어두웠다. 동선도 고객의 편의성을 따져 설계하지 못했다. 특히 대부분의 상품은 진열장에 넣어뒀다. 도난과 상품 훼손을 막기 위해서였는데, 고객이 만져보거나 입어보기에 불편할 수밖에 없었다. 당시는 상품을 진열한다기보다 정리정돈하는 수준이었고, 판매 역시 점원의 감각에 의존하는 단계였다. 매장에 연출을 할 때는 여름철이나 명절·크리스마스 등 특별한 경우뿐이었다. 7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환상형 매장 배치가 등장하고 행거가 일부 사용되는 등 변화가 일었다. 백화점 층별로 1층은 잡화, 2~3층은 의류, 4층은 가정용품, 6층은 식당가 등을 배치하는 종적구성법은 70년대부터 적용됐다.

쇼윈도 등장한 80년대
70년대 말 롯데백화점 서울 소공동 본점이 개점하고 신세계 영등포점과 동방플라자가 문을 열었다. 80년대 말에는 현대백화점 압구정점이 생겼다. 바야흐로 백화점 붐이 일어나기 시작한 시기다.

백화점 인테리어 마감소재로 다양한 대리석과 타일이 사용된 것도 이때쯤이다. 베이지나 아이보리화이트 같은 밝고 부드러운 색상이 벽면이나 천장 색체로 적용되기 시작했다. 70년대 유리 진열장 속에 있던 상품은 이때부터 밖으로 나온다. 고객이 만지고 고를 수 있도록 개방된 진열대가 선보였는데 선반이나 테이블, 행거, 박스형 집기가 등장했다. 상품 정보를 다양하게 보여주기 위한 여러 가지 포즈와 스타일의 마네킹이 나타난 것도 이 즈음이다. 70년대는 백화점 외부 쇼윈도라는 개념이 거의 없었으나 80년대부터 해당 시즌에 가장 맞는 의류 등의 상품을 전시하는 경향을 보였다. 움직이는 마네킹을 수입해 와 특정 행사를 연상시키는 장면을 연출하곤 했다.

90년대는 브랜드가 중시되는 시기였다. 백화점도 이에 맞춰 패션 트렌드와 브랜드 이미지를 알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본격 도입했다. 또 일본이나 미국 백화점의 영향을 받아 다양한 상품 집기와 진열기구가 개발되기도 했다. 컴퓨터 CAD가 도입되면서 대형 사진이나 그래픽을 이용해 백화점 벽면을 꾸미기 시작했는데, 고객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효과가 눈에 띄게 높아졌다고 한다.

90년대는 유통시설 중 대형마트가 활성화된 시기다. 백화점은 이런 곳과의 차별화를 해야 했기 때문에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내는 데 집중했다. 단순히 마네킹에 옷을 걸어놓던 80년대와 달리 시즌별로 한껏 분위기를 낸 디자인이 적용됐다.

명품이 주도권 잡은 2000년대
외환위기 이후 신규로 개점하거나 리뉴얼된 백화점에서는 쇼윈도 공간을 축소하는 게 유행이었다. 쇼윈도 자체는 유명 브랜드의 전용 공간으로 활용되기 시작했다. 상품보다는 명품의 고급 이미지를 높이는 사진 등이 사용됐다. 매장 구성도 백화점 자체의 정체성보다는 명품 브랜드 위주로 재편된다.

백화점 건물 자체의 변화도 눈에 띈다. 규모가 대형화하면서 1층에 넓은 공간을 비워놓거나 천장에서부터 비어있는 보이드나 아트리움 같은 공간이 생겨났다. 고객에게 넓고 쾌적한 느낌을 선사하기 위해서다. 백화점에 입점하는 브랜드의 디스플레이 수준이 높아지고 매뉴얼에 따른 진열관리 시스템도 도입된다. 백화점 내부 장식도 화제성이 있는 대형 조형물이 설치되거나 식물·꽃 등 일상생활과 관련이 깊은 품목이 활용됐다. 조각이나 회화 작품으로 내부를 꾸미는 등 고객을 끌어들이려는 새로운 시도가 계속됐다.

특히 백화점 식품 매장은 손님을 유인하는 중요한 요소로 꼽히면서 단순한 먹을거리 제공 장소를 뛰어넘게 됐다. 볼거리가 풍부하고 조리식품 테이크 아웃 등 새로운 식문화를 경험하는 곳으로 진화했다.

요즘 백화점은 아예 패션 트렌드 테마를 자체적으로 정하고 이를 매입과 진열, 판매에까지 적용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상품기획팀이 해외 패션 트렌드와 디자이너들의 경향을 토대로 국내 시장에 도입할 색상과 디자인·상품 종류 등을 골라 소비자에게 제안하는 것이다. 신세계의 경우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자 지난 6월 화려한 꽃무늬와 형광색 리조트 룩 패션을 선택했다. 이후 매장별로 꽃무늬나 채도가 높은 색상의 의상을 마네킹에 입혀 진열하고 챙이 넓은 밀짚모자나 장식이 많은 샌들, 왕골 가방 등을 매치해 마치 휴가지를 연상시키도록 했다. 한 매장만이 아니라 전 패션 브랜드가 이런 진열을 함으로써 백화점 전체가 비슷한 패션 트렌드로 보이도록 했다.

백화점+마트, 복합쇼핑몰 발전
신세계 한국상업박물관은 70년대를 ‘more(더 많이)’의 시기로 분류한다. 모두가 같은 물건을 소유하던 양적 만족의 시대라는 설명이다. 80년대는 컬러TV가 대중화하고 86아시안게임, 88올림픽을 거치면서 소비자의 안목이 높아졌다. ‘아이덴티티(identity·정체성)’의 시기로, 다른 사람과의 차별화를 중시하는 질적 만족의 시대다.

본격적인 해외여행 자유화에 따라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이 나타나면서 90년대는 ‘인디비듀얼(individual·개인)’의 시기였다. 대중 속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확인하고 싶어하며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만들려는 이들이 많아졌다. 감성과 개성의 시대인 셈이다. 2000년대는 ‘컨실리언스(consilience·통섭)’의 시기로 본다. 가치와 문화의 만족을 느끼고 싶어하며, 융합과 크로스의 시대인 셈이다. 신세계백화점 홍정표 마케팅팀장은 “소비자의 욕구가 변함에 따라 유통시설 역시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넘어 복합쇼핑몰로 변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