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젠 비행기도 마주보고 타요!

승객끼리 서로 마주 보며 탈 수 있는 비행기가 등장했다고 데일리메일이 2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영국의 디자인회사 ‘Design Q’에 의해 고안된 이 비행기는 군인들이 비행기를 탈 때 마주보며 앉는 모습에 착안해 제작됐다.

공간 활용과 경비 절감을 목적으로 제작돼 기존 비행기보다 절반 이상의 인원을 더 태울 수 있고 항공료도 30%나 싸다.

항공료가 싸다는 소식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긍정적이었지만 일부에서는 좁은 좌석에서 모르는 사람과 장시간 마주봐야 하는게 부담스럽다는 반응이다.

실제로 이 비행기는 식품 카트가 지나가지 못할 정도로 협소하다. 이런 기내에서 2시간 이상 앉아 있으면 몸에 무리가 올 수 있다.

하워드 기 ‘디자인Q’ 이사는 “100% 이상적인 비행기는 아니지만 회사와 고객, 양측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다”며 “30분에서 80분 이내의 단거리 비행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조인스닷컴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