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산호초 손발' 중국 산호인간 화제


사마귀 때문에 손과 발의 모습이 산호초 처럼 흉찍하게 변해 버려 '산호인간'이란 별명을 가진 중국인 남성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영국 더 선 등 외신의 2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 샤푸현에 거주하고 있는 린 티안쯔안(38)은 온 몸에 나무 껍질과 같은 사마귀가 뒤덮여 있어 '나무 인간' 또는 '산호 인간'이라고 불린다.

사마귀는 13살 때 손과 발에서 처음 발견됐다. 약을 바르는 등 사마귀를 없애려고 시도해 봤지만 상태는 오히려 악화됐다. 그는 "손과 발에서 시작된 사마귀는 점점 심해지더니 팔과 다리, 등과 머리로 퍼졌다. 온 몸이 돌처럼 굳어가는 것 같았고 무서웠다"고 말했다.

그는 "사마귀 때문에 팔이나 다리를 구부리기 조차 힘들다"고 호소했다.

친구와 이웃들은 그를 멀리했고 결국 그는 집에만 있어야 했다. 외출해야 할 때는 온 몸을 담요에 감싸고 집 밖으로 나가야 했다.

그는 최근 병원에서 방사선 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많이 호전된 상태다. 그를 치료하고 있는 푸저우시 피부과 병원의 류잉홍 부원장은 "방사선 치료를 몇 차례 더 받아야 하지만 완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