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매업 1000억 지원

최근 SSM(슈퍼 수퍼마켓) 진출 확대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상인과 전통시장 등 소매업을 지원하기 위해 1000억원의 정부자금이 지원된다.

천안 아산 지역 소매업자는 10월31일까지 천안·아산소상공인지원센터에 신청서를 내면 심사를 거쳐 전국 17개 은행을 통해 선착순으로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소매업(사업자등록증 기준)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으로 창업이나 경영개선에 소요되는 시설개선, 운영에 필요한 제반 자금을 지원한다.

금리(변동금리) 4.22%(3/4분기)로 1억원(운전가금은 5000만원 이내)까지, 공동매장 운영 소매업체는 2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5년 이내 1년 거치 4년 상환으로 70%는 3개월 단위 균등분할 상환, 30%는 만기 시 일시 상환 조건이다.

대출 취급은행은 국민, 기업, 신한, 외환, 한국씨티, 하나, 부산, 대구, 광주, 전북, 경남, SC제일, 제주은행,·농협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 수협중앙회 등이다.

정선희 천안소상공인지원센터장은 “영세소매업자들이 시설현대화와 공동매장 운영을 통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인 만큼 많은 소매업자들이 지원신청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천안소상공인지원센터 041)567-5302~4, 아산소상공인지원센터 041)532-0091~5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