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농산물 가격 급등

추석을 일주일 가량 앞두고 천안지역 농산물 가격 등 장바구니 물가가 크게 올라 서민들의 차례상 비용이 늘어날 전망이다. 천안시가 100개 생활필수품과 개인서비스요금을 조사한 ‘9월 물가조사표’에 따르면 농산물 가격을 중심으로 올 들어 지난 달까지 소비자가격 상승률이 9.5%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9%에 비해 무려 5.6%p나 오른 것이다.

통배추(1㎏)의 경우 소매가는 1200원으로 지난달보다 200원(20%)나 올랐고 무(1㎏)도 지난달보다 250원 인상된 1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대파(1㎏) 역시 500원 오른 2000원, 풋고추(100g)는 250원 비싼 1000원, 토마토(375g·2개)는 1000원이 오른 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수산물인 고등어(30㎝ 1마리)도 1000원이 오른 3500원에 판매되는 등 장바구니 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농산물 가격은 지난해 말 배추 500원, 무 500원, 양배추 500원, 시금치 500원이었던 것에 비해 두 배 가량 오른 것이다. 육류도 같은 기간 수입산 소고기(등심500g)는 1000원(15.3%), 삼겹살(500g) 832원(10%)이 올랐으며 수산물은 조기(부서 25㎝) 1000원(25%)씩 각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달걀과 식용유, 설탕 등도 최고 25%까지 치솟았다. 한국물가협회 조사자료에서 식용유(1.5ℓ)는 5200원으로 작년보다 23% 올랐다.

주부 이은혜(48·천안시 두정동)씨는 “추석은 다가오는데 장에 나갈 때마다 물건값이 너무 올라 걱정이 태산”이라며 “올해는 차례상에서 일부 품목을 올리지 못할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천안시는 다음달 1일까지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사과와 배 등 20개 제수용품과 이·미용 요금 등 10개 개인서비스요금에 대해 중점관리에 나섰다.

천안시 관계자는 “매년 추석을 앞두고 농수산물 가격이 급등해 서민들이 차례상 보기가 어려워진다”며 “구청 등과 단속반을 구성해 가격조사를 하고 원산지표시 등도 집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