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 통상 늘리는 확실한 길은 FTA”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21일 오전(현지시간) 뉴욕 메르디앙호텔에서 미국에서 활동 중인 한인 차세대 여성지도자들과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욕=조문규 기자]

방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21일(이하 현지시간) 본격적인 ‘뉴욕 정상외교’ 활동을 펼쳤다. 기후변화정상회의(22일)와 유엔총회(23일)는 물론 북핵 문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긴박한 움직임이 뉴욕에서 전개되고 있어 ‘9월 넷째 주의 뉴욕’엔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에서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녹색성장 전도사로서의 역할, 또 중국·일본 정상들과의 잇따른 정상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 공조의 틀을 짜야 하는 역할이 이 대통령에게 맡겨져 있다.

21일 이 대통령은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 이어 미국외교협회(CFR)와 코리아소사이어티, 아시아소사이어티 등 3대 기관이 공동주최한 오찬 간담회에서 ‘차세대 한·미 동맹의 비전과 미래’라는 제목의 연설을 했다. 연설에서 이 대통령은 “북한은 마지막일지 모를 이 소중한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며 ‘그랜드 바긴(일괄타결)’의 새 북핵 협상틀을 제시했고, 한·미 동맹의 미래상도 함께 내놓았다.

이 대통령은 먼저 “지난 6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 채택한 한·미 동맹 미래비전은 동맹을 한 차원 성숙하게 발전시키는 공동의 설계도”라며 “범 세계적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간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대통령은 비준이 미뤄지고 있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발언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는 “한·미 간 교역은 주춤하고 있다”며 “오랫동안 한국의 제1위 교역 상대국이던 미국은 이제 교역 파트너 중 제5위가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딘 증가세를 보여온 한·미 간 통상 규모를 크게 확대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길은 바로 한·미 FTA”라며 “한·미 FTA는 한·미동맹이 군사안보동맹의 차원을 넘어 경제와 사회를 아우르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거듭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미 양국 정부가 이러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FTA를 마무리하는 진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계속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오찬연설에 이어 이 대통령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기후변화 대응과 국제사회에 대한 한국의 기여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 대통령 취임 이후 두사람 간의 여섯 번째 회동이었다.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국민을 적극 도울 것”=이 대통령은 한국시간 21일 오전 방송된 라디오 연설에서 “정부는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국민을 적극 도울 것”이라며 “이것이 정부의 서민정책 철학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발표한 ‘미소(美少)금융’ 정책에 대해 상세히 설명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미소금융’은 대기업·금융회사들이 출연할 1조3000억원과 휴면예금 7000억원을 합쳐 기금을 조성, 저소득층·영세소상공상인·신용불량자 등에게 장기저리로 자활자금을 대출해 주는 제도다.

이 대통령은 이어 “스스로 일어서려는 서민들에게 낮은 금리로 자금을 대출해 줘 자활의지를 뒷받침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중도실용 서민정책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소금융은 나눔과 봉사정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며 “이를 계기로 우리 사회에 사랑과 나눔, 감사와 화합의 정신이 확산되기를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또 ▶서민형 공공아파트를 건설하는 ‘보금자리 주택’ 사업 ▶취업 후 대출금을 갚게 해주는 학자금 상환제 등 최근 정부가 발표한 친(親) 서민정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연설은 이 대통령이 출국 전 미리 녹음해 놓은 것이다.

 뉴욕=서승욱 기자, 서울=남궁욱 기자 ,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