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학규의 불출마 선언 하루 만에 수용한 정세균

“손학규식 정치 복귀 선언.”(수도권 재선 의원)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전 대표의 불출마 선언(20일)에 대해 21일 민주당 일각에서 나오는 이야기다. 이 같은 해석이 나오는 이유는 손 전 대표의 불출마 선언에 깔린 이중적 포석 때문이다.

손 전 대표는 전날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장안 선거에서 손학규가 이기면 ‘거물’이 당선되는 것이지만, 이찬열이 이기면 민주당이 승리하는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자신의 측근인 이 위원장 공천을 지도부에 요구한 셈이다. 또 “‘거물’로 당장의 전투를 이기고자 하는 것은 앞으로 다가올 더 큰 전쟁을 이기는 길이 아니다”라는 표현은 안산 상록을 공천 문제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근태 상임고문 전략 공천 문제에도 똑같은 논리가 적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안산 상록을에서 김영환 전 의원 등과 공천 경합 중인 김재목 지역위원장은 손 전 대표의 언론특보를 지낸 측근이다.

손 전 대표가 지는 부담도 적지는 않다. 만약 자신의 측근 두 사람이 후보로 결정돼 모두 당선되면 대중적 영향력을 입증받겠지만 모두 낙선하면 당내 ‘책임론’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손 전 대표는 10월 재·보선 지원을 계기로 1년여간의 칩거를 깨고 정치활동을 재개할 계획이다. 한 원외 측근은 “일단은 재·보선 승리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선거가 끝나면 민주당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 많은 사람들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도 허탈감이 적지 않았다. 지도부에선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박지원 정책위의장), “가장 낙관했던 선거구가 가장 열심히 뛰어야 할 선거구가 됐다”(이미경 사무총장)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러나 정세균 대표는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생각한다”며 발 빠른 수용 입장을 보였다. “입장 번복을 설득하겠다”(20일 우상호 대변인)는 이야기는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정 대표는 “어제 통화를 했다”며 “손 전 대표의 입장과 심경을 잘 청취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기회가 되면 만나서 어떻게 선거를 승리로 이끌지 논의하겠다”고도 했다. 오히려 공천 과정엔 속도가 붙었다. 이미경 사무총장은 “빠르면 하루 이틀 내에 수도권 공천을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22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이찬열 지역위원장을 수원 장안 재선거 후보로 확정할 계획이다. 그러나 안산 공천에 대해선 “수원과는 별개”(노영민 대변인)라고 선을 그었다.

임장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