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SM 원하는 소비자도 생각해야”

최경환 신임 지식경제부 장관이 ‘기업형 수퍼마켓(SSM)이 동네에 들어오기를 바라는 소비자들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21일 취임 첫 기자간담회에서다.

최 장관은 SSM에 대해 “시장의 힘에 의해 (동네 소비자들이) SSM 쪽으로 움직이려고 하는 것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 이익과 소형 수퍼마켓의 상권 보호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그간 SSM 대책을 논의하면서 소형 수퍼마켓의 입장만 주로 부각되고, 소비자에 대한 고려는 상대적으로 소홀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최 장관은 이어 투자부진 해소 방안의 하나로 “인수합병(M&A)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경영난으로 수 년간 투자를 하지 못하던 기업이 M&A되면 새 주인은 투자를 하게 마련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다만 기업 사냥꾼에 대해서는 차단막을 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