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산 시내버스 ‘천연가스로 교체’ 연내 완료

연말부터 울산시내 도심을 운행하는 시내버스에서 매연(미세먼지)이 전혀 발생하지 않게 된다. 경유로 운행돼 온 이들 버스를 모두 천연가스 버스로 교체하기 때문이다. 21일 울산시에 따르면 2000년부터 전체 시내버스 626대 가운데 도심을 운행하는 버스 580대를 모두 천연가스버스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 8월말 현재 99%(575대)를 천연가스로 교체했다. 연말까지는 나머지 1%(5대)도 모두 천연가스 버스로 교체하기로 했다. 자동차 연료를 경유에서 천연가스로 교체하면 매연이 전혀 나오지 않고 일산화탄소 발생량도 84%쯤 줄어든다. 질소산화물도 64%,탄화수소는 30% 저감된다. 경유로 운행되는 시내버스를 천연가스 버스로 교체하는 사업은 2000년부터 부산·광주·대구 등 5대 광역시가 함께 시작했지만 목표연도(2010년)을 1년 앞당겨 이처럼 높은 교체율을 기록하기는 울산이 처음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