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우 송재호가 들려주는 ‘제2의 고향’ 부산

배우 송재호(70·사진)씨가 스스로 제2의 고향으로 삼은 부산을 소개한다. 22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KBS-1TV ‘6시 내고향’의 ‘명사들의 고향-나의 살던 고향은’ 코너에서다. 부산을 배경으로 한 영화 ‘해운대’에 출연한 송재호에게 부산은 제2의 고향이다. 1939년 평안남도 평양에서 태어났지만 한국전쟁 당시 피란 길에 밀려 정착한 곳이 부산이다.

아버지를 잃은 그는 홀어머니와 부산에서 생활하면서 군고구마 장사, 껌 장사, 신문팔이 등 안 해본 일이 없을 정도라고 회고한다. 배고프고 힘든 피란 생활이었지만 유일한 위안이 된 것은 부산에서 경험한 영화에 대한 열정이었다.

변사가 무성영화를 해설해주던 초등학교 시절 학교에서 본 영화에 심취해 영화감독을 꿈꾸었던 그는 “학창 시절 가방에 도시락은 없어도 카메라는 꼭 가지고 다닐 정도로 영화에 대한 사랑이 컸다”고 말한다. 피란살이를 했던 부평시장, 아내와 데이트했던 동백섬, 영화 ‘해운대’의 촬영 장소 미포항 등 송재호만의 추억 공간이 소개된다.

정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