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내실 다져 중·러·인도 진출 강화

신격호(사진) 롯데그룹 회장의 서울 소공동 집무실에는 ‘去華就實(거화취실)’이라고 쓰인 액자가 걸려 있다. ‘화려함을 멀리하고 실속을 추구한다’는 의미로 신 회장의 기업 경영 정신을 잘 보여준다.

신 회장은 기업을 설립한 이래 철저한 내실 위주의 경영과 주력 업종에 대한 집중 투자라는 전략을 펼쳐왔다. 신규 사업은 기존 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방향으로만 추진해 왔다. 이러한 경영전략은 위기 속에서 빛을 발했다. 롯데그룹의 주력사인 롯데쇼핑은 올 2분기 매출과 이익 모두 두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2분기 매출액은 2조9060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3% 늘었다. 영업이익도 2241억원으로 10.8%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19.3% 늘었다.

외환위기 당시에도 우량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견실한 성장을 했던 기업이 롯데그룹이다. 최근 글로벌 금융위기 속에서 뛰어난 실적을 보이며 또 한 번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신 회장은 내실을 바탕으로 한 글로벌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유통·식음료 등의 분야에서 국내 시장이 포화상태에 달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베트남·러시아·인도·중국을 거점으로 투자의 폭을 넓히며 해외 사업 매출 비중을 높여가고 있다.

2007년 9월 러시아 모스크바에 해외 1호점을 연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8월 중국의 번화가인 베이징 왕푸징 거리에 해외 2호점을 열었다. 톈진, 선양 등 주요 도시에 추가 출점도 추진하고 있다. 러시아 추가 출점 및 베트남, 인도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10월 현지 대형마트인 마크로 19개 점포를 인수하며 인도네시아에 진출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베트남 호찌민에 단일 쇼핑센터로는 최대 규모인 롯데마트 남사이공점을 열었다.

롯데그룹의 또 다른 중심축인 유화부문도 확장세다. 지난 1월 호남석유화학과 롯데대산유화의 합병에 이어 오는 12월 케이피케미칼까지 합병할 예정이다. 합병이 완료되면 연 매출 7조6000억원, 자산 규모 5조원의 대형 석유화학 회사가 탄생하게 된다. 이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사업 다각화를 통해 국내외 경영환경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전략이다.


→ 조인스 CEO섹션 'CEO Tribune' 가기

염태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