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보생명, 투자 수익 많으면 보험료 납입 기간 줄어

교보생명의 ‘교보 변액유니버셜 종신보험’은 투자 수익이 많으면 보험료를 붓는 기간이 줄어드는 종신보험이다. 이 상품은 펀드 운용 성과가 좋아 적립금이 일정 기준을 충족하면, 보험료 납입을 중단할 수 있다. 이때부터는 보험료를 더 내지 않아도 애초 계약된 보험 혜택을 그대로 받는다.

보험료 납입이 조기 종료된 후에는 적립금을 시중 금리에 연동하는 공시이율(7월 현재 4.6%)에 맞춰 무리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운영한다. 교보생명 이학상 상품마케팅실장은 “장기간 보험료를 내야 하는 부담을 덜 수 있고 경제 상황에 따라 탄력적인 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변액보험으로 운용되다가 안정적인 일반 종신보험으로 전환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목표 수익을 달성했거나 향후 증시 하락이 우려될 때 종신보험으로 전환하면 그동안 쌓인 변액보험의 수익을 지킬 수 있다. 종신보험으로 전환한 뒤에는 공시 이율이 적용된다.

보험료의 추가 납입과 중도 인출이 가능한 유니버셜 기능도 갖췄다. 가입 금액에 따라 자동이체 할인율(1%)을 포함해 최고 6%까지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만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30세 남자가 주계약을 1억원으로 설정하고 20년간 납입하는 조건으로 가입할 경우 보험료는 월 14만3400원(기본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